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3787 0042020102763723787 04 0401001 6.2.0-RELEASE 4 YTN 62165766 true true false false 1603807571000 1603808648000

"코로나19 후유증으로 뇌 최대 10년 늙고 IQ 8 떨어져"

글자크기

영국 연구진 "뇌 흐림으로 인지 능력 떨어져"

英 임페리얼 칼리지, 완치자 8만4천285명 검사

"증상 심했던 피실험자일수록 후유증 커"

"회복 후에도 일상적인 업무 수행에 영향 받아"

[앵커]
코로나19에 완치된 뒤 후유증으로 나타나는 '뇌 흐림'으로 뇌가 최대 10년까지 노화하거나 지능지수가 최대 8.5 정도 하락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뇌 흐림'은 뇌에 안개가 낀 것처럼 집중력이나 사고력, 표현력 등이 떨어지는 현상을 뜻합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완치자라도 뇌 기능에 영향을 받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런던 연구진이 코로나19 완치자 8만4천여 명을 상대로 지능 검사를 한 결과인데 이들은 비감염자들보다 낮은 인지 능력을 보였다고 일간 더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에게 9개의 과제 수행을 요구했고, 검사 결과 왜곡을 줄이기 위해 이들에게 실험 사실을 알리지 않았습니다.

연구 결과 코로나19 증상이 심했던 피실험자일수록 후유증이 컸으며, 회복한 지 몇 달 된 참가자에게서도 뇌 흐림이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 완치자들은 언어 구사 능력, 논리력, 공간지각능력, 집중력, 감정조절 능력 등에서 비감염자보다 점수가 낮았습니다.

집중치료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거나 인공호흡기를 사용한 환자들의 경우, 뇌의 나이가 최대 10년 늙거나 IQ가 최대 8.5까지 떨어졌습니다.

통원치료를 한 코로나19 환자들은 뇌가 5년 정도 늙거나 IQ가 4 하락하는 정도의 인지 능력 감퇴를 겪었습니다.

연구진은 일상적인 업무 수행에 영향을 받는다고 느낄 정도로 큰 차이가 있었다면서 코로나19에서 회복한 지 수개월이 지났어도 예전처럼 집중하기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뇌 흐림'이 얼마나 오랫동안 지속하는지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또, 다른 질병으로 집중치료실에 입원했거나 인공호흡기를 사용했을 경우 인지능력에 영향을 받는지 등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이 연구 결과는 전문가 검토 전에 미리 공개하는 사이트인 MedRxiv에 실렸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