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3768 0242020102763723768 02 02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08209000 1603844853000

“인천이 하면 서울·경기 따라올 것” 내달 매립후보지 발표

글자크기

오흥석 인천시 조정관 기자간담회

인천 폐기물 자체 처리 계획 설명

"서울·경기 수도권매립지 반입 못할 것"

소각장 늘리고 소각재만 매립 예정

이데일리

오흥석 인천시 교통환경조정관이 27일 시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 이종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인천시는 27일 “인천 폐기물을 수도권매립지에 반입하지 않으면 2025년 종료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시는 다음 달 자체 대체매립지 후보지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수도권매립지 종료 계획을 추진할 방침이다.

오흥석 인천시 교통환경조정관은 이날 시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오 조정관은 “수도권매립지 3-1공구 매립을 2025년 종료하고 인천 폐기물을 반입하지 않으면 서울, 경기 폐기물도 수도권매립지에 못 들어간다”며 “폐기물 트럭이 오면 인천시민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인천 폐기물만 해결되면 이 문제(수도권매립지 종료)는 어렵지 않은 일이다”며 “(수도권매립지) 실시계획 인가권도 인천시가 갖고 있어 그 부분(서울·경기 쓰레기 반입)을 충분히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천이 자체 대체매립지를 운영하면 서울, 경기가 거기(수도권매립지)에 들어가겠느냐”며 “인천이 키를 갖고 있다. 인천시 계획서를 보고 실현 가능하면 서울시와 경기도도 계획을 수립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오 조정관은 “서울, 경기도 5년 후 벌어질 일을 다 준비하고 있다. 경기는 소각장이 확보돼 있고 서울은 500톤짜리 하나만 만들어도 가능하다”며 “서울·경기만 조만간 공동으로 대체매립지 공모에 들어갈 것이다”고 예측했다.

인천시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 뒤 건설·사업장 폐기물 반입을 금지하고 생활쓰레기, 하수슬러지만 소각해 자체매립지에 매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존 소각장 3곳에 이어 생활소각장 4개와 하수슬러지 소각장 2개를 신설한다. 자제매립지도 1곳 조성한다.

오 조정관은 “다음 달 12일 신설 소각장 6곳의 후보지와 자체 대체매립지 1곳의 후보지를 발표할 것이다”며 “소각장이 들어서는 군·구에는 주민숙원사업 예산 지원 등 많은 것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소각장 여부에 따라 군·구 소각료에 차별이 있을 것이다”며 “소각장이 없는 군·구가 폐기물을 소각하려면 비용을 20% 더 내야 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생활쓰레기를 소각하면 20%는 소각재로 나온다”며 “이것을 한 군데로 모아 벽돌, 경계석으로 만들어 재활용할 것이다. 소각재 재활용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그러면 소각재는 5%만 남는다. 이것을 자체매립지에 매립할 것이다”고 밝혔다.

오 조정관은 “자체매립지는 지하를 파고 위에 덮개를 씌우면 땅이 많이 필요하지 않다”며 “5만평(16만5000㎡)이면 30년 정도 쓴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