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3752 0512020102763723752 04 0403003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07921000 1603834726000

억만장자 블룸버그, 앙숙 트럼프 저지에 169억원 쏜다

글자크기
뉴스1

마이클 블룸버그(사진)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오하이오주, 텍사스주 광고를 지원한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 언론재벌 마이클 블룸버그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텍사스주·오하이오주 지역 광고에 1500만달러를 쓰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7일 보도했다. 뉴욕시장을 지낸 블룸버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앙숙 관계이다.

블룸버그측 대변인은 텍사스주와 오하이오주에서 오는 28일부터 대선 당일인 내달 3일까지 광고가 집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텍사스주와 오하이오주는 2016년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승기를 잡았던 지역이다. 두 주는 미국 내 50개주 가운데 인구수 2위, 7위를 달리고 있다.

블룸버그는 여러 주의 여론조사 결과를 확인하고 수치를 검토한 뒤 텍사스주와 오하이오주에서 바이든 후보를 지지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를 수행하는 하워드 울프슨은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우리가 볼 때 텍사스주와 오하이오주가 가장 좋은 기회를 제공할 듯하다"고 말했다.

텍사스주의 경우 광고가 영어뿐 아니라 스페인어로도 방영된다. 여기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 실책을 집중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블룸버그는 플로리다주에서도 바이든 후보에 대한 광고를 늘리려 하고 있다.
past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