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3623 0512020102763723623 05 0507002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06317000 1603806326000

'플렉센 완벽투' 두산, 한화 꺾고 2연승…KT, KIA에 9회 역전승(종합)

글자크기

KT 김민혁, 9회초 대타 역전포…7-6 승리 견인

NC, 역대 최초 30홈런-100타점 트리오 결성

뉴스1

27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3-0으로 이긴 두산 선수들이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0.10.27/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두산 베어스가 한화 이글스를 꺾고 실낱같은 2위 희망을 이어갔다. KT 위즈는 9회 터진 김민혁의 대타 역전포로 KIA 타이거즈를 잡고 2위 탈환 가능성을 키웠다.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한 NC 다이노스는 삼성 라이온즈에 대패했지만 애런 알테어의 시즌 30호 홈런으로 역대 최초로 30홈런-100타점 트리오를 결성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전준우의 끝내기 홈런으로 SK 와이번스를 물리쳤다.

두산은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 시즌 16차전에서 3-0으로 승리, 2연승을 달렸다.

이로써 두산은 77승4무61패로 5위에 머물렀으나 4위 키움 히어로즈(80승1무62패)에 1경기 차로 따라붙었다. 최하위가 결정된 한화는 44승3무94패가 됐다. 두산과 한화의 올 시즌 상대전적은 9승7패, 두산의 우위로 남았다.

두산은 희박한 가능성이지만 2위에 오를 수 있는 경우의 수를 남겨놨다. 두산이 남은 2경기를 다 이기고 2위 LG 트윈스와 3위 KT 위즈가 전패를 할 경우 두산이 2위 자리를 차지할 수 있다.

뉴스1

27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두산 선발투수 플렉센이 역투하고 있다. 2020.10.27/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산의 선발투수 크리스 플렉센이 완벽투를 펼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플렉센은 6⅔이닝 3피안타 무사사구 10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8승(3패)을 올렸다.

한화 선발로 등판한 대졸신인 장웅정도 3회까지 무실점 행진을 벌이며 두산 벤치를 긴장하게 했다. 하지만, 4회말 2점을 빼앗기며 3⅔이닝 3피안타 4볼넷 실점으로 데뷔 첫 패전의 쓴맛을 봤다.

200안타에 도전 중인 두산 외국인 타자 호세 페르난데스는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세 번째, 네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뽑아내며 4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올 시즌 안타 수 197개가 된 페르난데스는 남은 2경기에서 3안타를 추가하면 2014년 서건창(히어로즈·201안타)에 이어 두 번째로 200안타 고지를 밟는다.

두산은 4회말 0-0 균형을 무너뜨렸다. 2사 만루 찬스에서 장웅정의 폭투로 선취점을 뽑은 뒤 조수행이 바뀐 투수 박성원에게 좌전 적시타를 터뜨려 2-0 리드를 잡았다. 5회말에는 1사 만루에서 박세혁의 희생플라이로 3-0을 만들었다.

그 뒤로 두산은 플렉센에 이어 이승진, 이영하가 이어던지며 한화 타선을 끝까지 봉쇄했다. 8회초 2사 1,2루 위기에서 등판한 이영하는 1⅓이닝 1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5번째 세이브를 기록했다.

뉴스1

27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6회말 1사 1루상황 페르난데스가 안타를 치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0.10.27/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는 극적인 승부가 펼쳐졌다. 결과는 KT의 7-6 재역전승. 3위 KT는 80승1무60패(승률 0.571)를 기록하며 2위 LG(79승4무59패·승률 0.572)에 승차 없이 따라붙었다. KT가 남은 3경기를 다 승리하면 자력 2위가 확정된다.

4회초까지 5-1로 넉넉한 리드를 갖고 있던 KT. 그러나 KIA가 4회말 안타 5개를 집중하며 3득점, 한 점 차까지 추격했다. 8회말에는 황대인의 2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6-5 역전에 성공했다.

KT는 포기하지 않았다. 9회초 KIA 마무리 박준표를 상대로 선두타자 황재균이 중전안타로 불씨를 살렸다. 폭투로 무사 2루 동점 찬스. 믿음직한 멜 로하스 주니어가 3볼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이어 등장한 대타 김민혁이 박준표의 초구를 통타해 우월 역전 투런포를 작렬했다. 그렇게 KT의 7-6 승리가 만들어졌다.

고열 증세를 보이며 최근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되던 로하스는 이날 3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 1회초 선제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시즌 47호 홈런. 2위 LG 로베르토 라모스(38개)와 격차는 더 벌어져 로하스의 홈런왕 등극이 사실상 결정났다.

뉴스1

NC 다이노스 애런 알테어. /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창원NC파크에서는 삼성이 선발 최채흥의 7이닝 2실점 호투로 12-2 대승을 거뒀다. 최채흥은 시즌 11승(6패)째를 챙겼다. 8위 삼성은 64승4무75패, 1위 NC는 81승5무53패를 각각 기록했다.

이날 NC는 KBO리그의 새로운 기록을 써냈다. 알테어가 7회말 시즌 30호 솔로포를 터뜨리면서 역대 최초 30홈런-100타점 트리오가 탄생했다. 알테어(30홈런 106타점)와 함께 나성범(32홈런 108타점), 양의지(31홈런 118타점)가 새로운 역사의 주인공이 됐다.

부산 사직구장에서는 롯데가 SK를 1-0으로 눌렀다. 0-0으로 팽팽하던 9회말 전준우가 이태양을 상대로 끝내기 홈런을 터뜨렸다. 7위 롯데는 시즌 70승(1무70패) 고지를 밟았고, 9위 SK는 50승1무92패가 됐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