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3612 0562020102763723612 01 0102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603806159000 1603807268000

‘秋 VS 尹’ 다툼 중재 의중 질문에 靑 "언급않는 게 원칙. 尹 거취 관련 文 말씀 들은 바 없다"

글자크기

"감찰이나 수사에 영향 미칠 수 있는 만큼 언급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으니 입장 밝히지 않는 것을 이해해달라"

세계일보

27일 오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정부 과천 청사 법무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도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소재 대검 첨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1조원대 펀드 환매 중단사태를 부른 라임자산운용의 로비 의혹 등 주요 사안을 놓고 충돌한 데 대해 청와대는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언급을 자제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7일 기자들과 만나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다툼을 중재해야 한다’는 일각의 의견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그동안에도 (관련 사안에) 언급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감찰이나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언급이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으니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을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종료된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를 거치며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상황에서 청와대가 섣불리 입장을 내면 또 다른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는 우려를 감안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다만 앞서 청와대는 지난 20일 라임자산의 로비 의혹 사건과 윤 총장의 가족 관련 사건에 대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불가피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추 장관에 힘을 실은 바 있다.

한편 윤 총장이 지난 23일 국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총선 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임기를 지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말한 데 대해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언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에 대한 말씀을 들은 바 없다”고 답했다.

‘대통령이 이 사안에 언급하지 않은 것이 윤 총장의 임기를 보장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그렇게) 해석을 해도 되는지 묻는 것이라면 드릴 말씀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아울러 윤 총장 발언의 사실 여부에 대해서도 “정보가 없어 확인해 드리기가 불가하다”고만 했다.

윤 총장에 대한 감찰을 검토하겠다는 추 장관의 발언을 두고도 “딱히 입장이 없다”며 “감찰이나 수사는 언급이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곤혹스러워했다. 이어 “언급하지 않는 게 원칙인데, 감찰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