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3601 0022020102763723601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05906000 1603835572000

검증 안된 '구충제 암치료', 노정희 남편 병원서 버젓이 홍보

글자크기
중앙일보

노정희 선관위원장 후보자 남편이 운영하는 요양병원 홈페이지에 소개된 항암요법 중 하나인 '구충제 치료'. 사진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선관위원장 후보자 노정희 대법관의 남편이자 한의학 박사인 이모(58)씨가 운영하고 있는 경기도 요양병원이 '구충제 성분' '산삼약침' '기공수련' 등 최근 논란이 된 암환자 치료 요법을 홈페이지에 버젓이 올려 홍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이 병원 홈페이지에 소개된 항암치료 요법에는 의료계와 정부 기관이 효과와 안전성 측면에서 입증되지 않았다고 밝힌 치료법도 포함돼 있었다.

이 병원 홈페이지는 최근 논란이 불거진 '구충제 암치료법'을 '12가지 천연물로 이루어진 대사치료 처방'이라고 소개했다. "암대사치료 처방 중 하나로 최근 많이 알려진 구충제의 암치료 원리를 더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구현할 수 있는 천연물 포함"이라는 설명도 붙었다.

하지만 식약처와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지난해 말 각각 "암환자에게 개 구충제를 절대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효과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국립암센터도 올해 1월 "구충제 임상시험은 할 가치가 없으며 연구윤리에도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중앙일보

노정희 선관위원장 후보자 남편이 운영하는 요양병원 홈페이지에 소개된 항암요법 '산삼약침'. 사진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병원은 또 한의학 치료란에서 '산삼약침'을 언급하면서 "분자생물학적 연구를 통해 인삼이 암의 재발과 전이 억제에 효과가 크고 암세포가 암줄기세포로 가는 신호전달체계 중 하나를 통한 베타카테닌 경로를 막는다는 사실이 밝혀져 주목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의협 자료에 따르면 산삼약침 요법과 관련해 대법원은 지난해 6월 "혈맥약침(정맥주사)은 안정성과 유효성이 검증 안된 치료이므로 환자에게 치료비를 돌려줘야 한다"고 판결했다.

이 밖에도 병원은 '멀티이온아이저 물' '기공수련' 등의 암치료 방식을 제안하고 있다. 다만 이씨 요양병원은 전문의들을 고용해 양방 요법 등도 병행한다.

서 의원은 "이 병원에 입원한 암환자의 경우 일반·상급 병실에 따라 월 400만~700만원이 들며 산삼약침 등을 추가하면 월 1000만원을 웃도는 비용이 든다고 한다"며 "대법원 확정판결까지 난 사이비 요법이나 국립암센터·대한암학회 등의 기관에서 하지 말라는 치료를 고비용을 들여 하게 하는 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지난 2017년 문을 연 이 병원은 지난해 매출 57억원에 당기순익 5억7000만원을 거둬들였다. 2018년 매출은 39억9000만원, 당기순익은 3억4000만원이었다. 노 후보자는 지난해 말(10억6000만원) 대비 올해 9월 말 재산(25억5000만원)이 약 15억원 증가한 이유로 "부동산 매각과 배우자의 요양병원 수익"을 꼽았다.

중앙일보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