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3569 0292020102763723569 06 0602001 6.2.0-RELEASE 29 OSEN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603805520000 1603806752000 related

"오랜만이야"..종영 '청춘기록' 박보검♥박소담, 결별→제대후 2년만 재회 '열린 결말'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청춘기록' 박보검과 박소담이 결별 후 2년 만에 재회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마지막 회에서는 사혜준(박보검 분)과 안정하(박소담 분)가 2년 만에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사혜준은 안정하의 갑작스러운 이별 선언에 충격을 받았고, "너랑 못 헤어져"라며 붙잡았다.

원해효는 "정하랑 정말 헤어질 거냐?"고 물었고, 사혜준은 "아직 현실감이 안 느껴진다. 지금도 연락하면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마지막 정하 얼굴 생각하면 힘들어진다"고 했다. 원해효는 "정하는 널 위해 헤어지겠다고 한 것"이라며 "널 선택하면 힘들어지고, 잃을 것도 많다"고 얘기했다.

사혜준은 "사랑하는 사람 하나 못 지키면서 누굴 위로하며 누군가에게 의미가 되겠다는 건가 싶다. 날 사랑하고 날 지지해주는 사람들도 내가 정하를 지켰듯이 자신들도 지켜주리라 믿지 않을까 싶다. 진심은 통하는 거니까"라고 말했다.

비가 쏟아지던 날, 사혜준은 안정하를 집까지 데려다줬고, "잘 지냈어?"라고 안부를 물었다. 안정하는 "잘 지내려고 하고 있다"며 "드라마 끝난 거 축하한다. 중간에 시끄러운 일이 많아서 시청률 떨어져서 맘 졸였는데, 역시 사혜준은 될놈될이다"며 어색한 분위기를 깨려고 했다.

사혜준은 "드라마나 영화도 중요한 일이 일어나기 전에는 미리 복선을 깐다. 넌 그런 것도 없이 헤어지자고 하냐? 내가 잘못한 걸 말해줘야 고칠 거 아니냐? 억울하다. 누군가를 보호하고 책임지고 싶은 건 전근대적 사고가 아니다. 인간의 보편적 사고"라며 자신의 마음이 진심이라고 했다.

시간이 필요하다는 안정하는 "예측 불가능한 사람 싫어하는데, 내가 예측 불가능한 사람이 될 수도 있다는 걸 알았다. 불안하게 하는 사람 싫어하는데, 내가 불안하게 할 수도 있다는 걸 알았다. 약속 지키는 거 좋아하는데, 약속 지킬 수 없다는 사람이 될 수도 있다는 걸 알게 됐다. 널 사랑하면서 난 계속 불안하고 복잡해졌다. 그리고 이런 내가 좋다"며 예전과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사혜준은 "나도 널 만나면서 많이 성장했다"고 했지만, 안정하는 "넌 네 꿈을 이뤘지만, 난 이제 시작이다. 우린 타이밍이 안 맞다. 어긋난 타이밍을 맞추려고 노력하다 결국 어긋날 것"이라고 했다.

사혜준은 "노력할게. 사랑해"라며 마음을 돌리려고 했으나, 안정하는 "알아. 이제 우리한텐 잘 헤어지는 일이 남아 있다"며 굽히지 않았다.

사혜준은 "내 꿈을 이룰 땐 넌 나와 함께 해줬는데 난 왜 못하게 해?"라며 눈시울을 붉혔고, 안정하는 "사랑해서 얻은 수많은 감정과 인생에 대한 성찰, 그거 네가 나한테 줬다. 난 그거면 됐다. 너한테 아름답게 기억되고 싶다. 기억해 줘. 우리가 함께 한 모든 시간"이라며 또 한번 이별을 고했다.

OSEN

이후 친구 원해효(변우석 분)를 만난 사혜준은 "군대 갈까봐. 군대는 계속 생각하고 있었다"고 했다. 원해효는 "군대 갔다 오면 30살이다. 더이상 청춘 역할은 못한다"고 말했다.

친구들과 헤어진 사혜준은 "꿈을 이뤘고 숙제 하나만 남았다. 숙제는 빨리 할수록 마음이 편해진다"며 중대한 결정을 내렸다.

집에 들어온 사혜준은 부모님 한애숙(하희라 분)과 사영남(박수영 분)에게 "가족 회의 좀 하자, 날짜 잡아서 알려달라"고 했다.

또한, 사혜준은 "난 엄마가 해효 집 일을 그만뒀으면 좋겠다. 나도 이제 부자"라며 "돈 벌고 싶은 이유 중에 엄마 편하게 해주고 싶은 이유도 있었다. 지금도 허리랑 무릎 아프지 않느냐. 엄마가 날 사랑한다면 이번만은 내가 하자는 대로 해달라"고 부탁했다.

가치관이 변한 안정하는 1인 방송을 접었고, "안정을 추구하는 삶에서 불안정한 삶을 즐기기로 했다"며 새로운 인생을 시작했다. 원해효는 입대를 결심했고, 비슷한 시기 사혜준도 "군대 갈까봐. 군대는 계속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가족들이 모두 모인 날, 사혜준은 "군대 가려고 한다"며 입대를 선언했다.

친형 사경준(이재원 분)은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고, 지금 가면 흐름 끊긴다. 넌 단 기간에 확 떠서 팬덤도 확실하지 않다"며 극구 반대했다. 엄마 한애숙도 "네가 이렇게 이루기까지 쉽지 않았다. 즐길 수 있을 때까지 즐기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사경준은 "우리가 반대하면 안 갈 거냐?"고 물었고, 사혜준은 "아니"라며 이미 입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사혜준은 소속사 대표 이민재에게 '다음주 금요일에 계약 결정하자'는 문자를 보냈다. 이후 소속사에 온 사혜준은 "군대 갈래"라고 통보했고, 이민재 대표는 "더 미룰 수도 있고, 내년에 가도 된다. 내년에 할리우드 진출할 수도 있다"며 깜짝 놀랐다.

"왜 지금이냐?"는 질문에 사혜준은 "지금이 가장 빠른 때"라며 "사혜준이라는 이름을 얻었다. 2년 공백 두렵지 않다"며 4년 재개약했다.

원해효는 혼자만의 결정으로 엄마 김이영(신애라 분)에게도 알리지 않고 해병대에 입대했고, "사혜준, 군대는 내가 너보다 먼저다"라며 문자를 남겼다.

OSEN

사혜준은 입대를 앞두고 팬들을 위해 SNS 라이브 방송을 켰고, 이 자리에서 군대에 간다는 소식을 알렸다.

2년 후, 제대한 사혜준은 이민재 대표와 바쁘게 활동을 시작했고, 안정하도 자신의 일을 하면서 정신없이 보냈다.

늦은 밤, 아들 사혜준의 방을 찾아온 사영남은 "너무 미안하고 후회된다. 너 힘들 때 아빠가 응원하고 힘이 돼 주지 못해서. 아빠가 열등감이 있어서 그렇다. 제일 후회되는 건 너한테 손을 댄 일이다. 내가 감당하기에는 네가 너무 잘났고, 대단하니까 지레 겁 먹었다. 고등학교 졸업 이후 네 용돈은 네가 벌어서 썼잖아. 넌 나한테 잘못한 거 없다. 넌 아빠 미워해도 된다"며 눈물을 보였다.

아빠의 고백에 눈물을 흘린 사혜준은 "나도 미안하다. 아빠 미워한 적 많다. 아빠가 날 위해 그랬다는 거 안다. 이렇게 말해주니까 다 풀린다. 이제라도 아빠가 인정해주니까 다 풀려. 아빠한테 인정 받고 싶었다"며 부자간 화해를 했다.

사혜준은 제대 이후 촬영장에 복귀했고, 그곳에서 옛연인 안정하를 만났다. 두 사람은 반갑게 인사를 나눴고, 안정하는 과거 사혜준이 선물한 커플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안정하는 "내가 혹시 미련 있어서 이 신발 신고 있다고 생각하는 건 아니지?"라며 웃었고, 두 사람은 소소한 일상적인 대화를 나누면서 반가워했다.

사혜준과 안정하의 러브라인은 열린 결말로 마무리됐다.

/ hsjssu@osen.co.kr

[사진] '청춘기록'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