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3495 0252020102763723495 04 0405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04810000 1603805855000

싸움이 점점 커진다...프랑스와 터키 갈등, 유럽과 중동 대결로

글자크기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정신 치료’ 발언으로 난타전

조선일보

에르도안(왼쪽) 터키 대통령과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에서 중학교 교사가 무슬림에 의해 살해된 사건의 여파로 프랑스와 터키가 벌이는 감정 싸움이 ‘유럽 대 중동’의 대결 구도로 확대되고 있다. 유럽 국가들이 이슬람교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밝혔고, 중동 국가들은 마크롱을 향해 “정신 치료가 필요하다”며 독설을 내뿜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연대해 프랑스산 제품 불매 운동을 벌이고 있다.

26일(현지 시각) 독일 총리실의 슈테펜 자이베르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정신 치료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 명예훼손 발언”이라고 했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마크롱을 겨냥한 에르도안의 언급은 용납될 수 없다”며 “EU와 터키의 관계를 멀어지게 할 뿐”이라고 했다.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도 “프랑스와 함께 EU의 집단적 가치를 지키겠다”고 했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등 EU 고위 인사들도 에르도안의 발언을 비판했다.

이런 유럽의 반응에 대해 에르도안은 이날 수도 앙카라에서 열린 이슬람 행사에 참석해 “유럽은 마크롱이 주도하는 무슬림에 대한 증오 캠페인을 멈춰야 한다”며 “유럽의 지도자들은 나치와 연결된 파시스트”라고 말했다. 앞서 24~25일 연이틀 에르도안은 마크롱을 향해 “정신 치료가 필요하다”고 했다. 또 트위터에 에르도안이 폭탄 모양 모자를 쓴 풍자 삽화를 올리고, ‘테러리스트’라고 글을 쓴 네덜란드 극우정치인 기에르트 빌데르스를 27일 형사고발했다. 터키뿐 아니라 사우디아라비아·요르단·쿠웨이트·이라크·파키스탄 등에서는 프랑스산 제품 불매 운동과 함께 마크롱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마크롱의 사진을 발로 밟거나 불태우는 퍼포먼스가 등장했다.

유럽과 중동이 갈등을 벌이는 발단은 지난 16일 파리 근교에서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를 조롱하는 만평을 수업 시간에 보여준 중학교 교사 사뮈엘 파티가 18세 무슬림 소년에 의해 살해된 사건이다. 이후 마크롱은 무슬림 전과자들을 국외 추방하고 정·교 분리 원칙을 강화하겠다고 밝히는 등 이슬람교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하고 있다. 특히 마크롱이 무함마드 풍자가 표현의 자유에 속한다며 옹호하자 이슬람계에서는 신성 모독이라며 분노를 표시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최고 종교기관인 원로이슬람위원회는 “무함마드를 모욕하는 것은 극단주의자들을 자극하는 것”이라고 했다.

[파리=손진석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