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2835 0512020102763722835 02 0213003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01751000 1603801756000

자기 얼굴 찍고 당근마켓에 '아이 판매글'…철없는 여중생

글자크기
뉴스1

당근마켓 CI. (당근마켓 제공) 2020.9.3/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뉴스1) 최대호 기자 = 중고거래 애플리케이션 '당근마켓'에 게시된 아이 판매글은 철없는 여중생의 '장난'으로 확인됐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당근마켓 영아매매 게시글' 작성자를 대면해 확인한 결과 장난글임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광교신도시 거주 A양(10대·중학생)은 이날 언니 B양(10대·고등학생) 휴대폰으로 하품하는 자신의 얼굴을 근접 촬영 후 '아이를 팔겠다'는 내용의 글을 당근마켓에 올렸다.

이 글을 본 시민은 서울청 112에 신고했고, 서울청은 글 게시자 주거지 관할서인 수원남부경찰서에 사건을 이관했다.

수원남부서는 A양을 찾아가 장난글임을 확인하고, 관련 내용을 서울경찰청으로 통보했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수원남부서 관계자는 "재발 방지를 위해 A양 등에게 경고조치하고 사건을 종결했다"고 말했다.

앞서 당근마켓에는 지난 16일 '아이 입양합니다 36주 되어있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아이 사진 2장과 함께 게시돼 논란이 일었다.

해당 글의 게시자는 실제 미혼모였고, 원하지 않았던 출산 후 육체·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아 글을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sun0701@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