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9814 1192020102763719814 04 04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3789168000 1603789170000

탄핵부터 코로나까지…다사다난한 美대선 여정

글자크기
탄핵부터 코로나까지…다사다난한 美대선 여정

[앵커]

미 대선이 1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로이터통신은 이번 대선의 성격을 규정짓는 주요 사건을 소개했습니다.

반전의 연속인 이번 대선 여정, 어떤 내용이 있었는지 김효섭 PD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간 싸움은 오래전부터 시작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과 그의 아들을 조사하라고 우크라이나에 압력을 넣었다는 우크라이나 스캔들이 터졌고, 이후 135일간 탄핵 정국이 이어졌습니다.

위기에 몰렸던 트럼프, 하지만 탄핵안이 부결되며 기사회생했습니다.

코로나19는 또 다른 변수였습니다.

확산 초기 위험성을 저평가했던 트럼프 행정부는 뒤늦게 국가비상사태를 선언하며 지탄을 받았습니다.

이어 없는 발언은 사태를 더 키웠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지난 4월)> "주사로 살균제를 몸 안에 집어넣는 방법은 없을까요?"

결국 방역 규제를 무시하고 현장 유세를 진행하던 트럼프, 정작 본인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여기에 미 전역에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부른 조지 플로이드 사건은 트럼프 대통령 재선에 또 다른 걸림돌입니다.

트럼프에 비해 평탄해 보이는 바이든 역시 당내경선 초기 경쟁자에게 밀리는 등 난관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 압승을 기점으로 흐름을 가져오며 일찌감치 민주당 대선후보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이후 흑인 여성을 부통령 후보로 내세우며 트럼프와 상반된 행보를 보였습니다.

<조 바이든 / 미 민주당 대선후보> "우리는 이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혼란스럽고 분열적인 리더십에 너무 높은 대가를 치렀습니다."

대선 TV토론에서 마주한 두 후보.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당신은 왜 대답하지 않죠? 당신은 급진 좌파의 새 대법관을 많이 앉히고 싶어 하잖아요."

<조 바이든 / 미 민주당 대선후보> "왜냐하면 그 질문은, 그 질문은…이봐요, 입 좀 닫아주시겠어요?"

상대방에 대한 모욕과 말 자르기로 얼룩져 미국의 몰락이라는 비판까지 받았던 토론도 끝나고 어느덧 결승점을 앞두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효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