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9602 0112020102763719602 04 04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8618000 1603788733000

코로나19 걸리면…"IQ 낮아지고, 뇌 10년 늙는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현지A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환자들이 감염 전에 비해 IQ 등 인지능력이 8.5점 떨어지고 뇌가 10년 이상 노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미러에 따르면 임페리얼칼리지런던 연구팀은 최근 BBC TWO의 '호라이즌(horizon)' 프로그램과 협업을 통해 8만4285명을 대상으로 인지능력 시험인 '그레이트 브리티시 인텔리전스 테스트'를 실시했다. 연구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인지능력이 떨어졌다.

이번 시험에 참여한 8만여 명 중 60명은 코로나19로 인공호흡기를 달았던 중환자였고, 147명은 인공호흡기 없이 입원 치료를 받았던 환자, 176명은 호흡곤란을 겪어 집에서 진료를 받았던 환자, 3466명은 호흡곤란은 겪었지만 병원에서 치료를 받지 못햇던 환자, 9201명은 호흡기 증상을 보이지 않은 환자였다.

연구팀에 따르면 시험은 총 9가지 과제로 구성돼 있으며 논리와 단어 이해, 공간지각력, 주의집중력, 감정처리 등의 영역으로 나눠져 있다. 코로나19에 감염됐던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낮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호흡곤란 같은 심각한 증상 없이 완전히 회복한 것처럼 보인 감염자도 인지능력은 현저히 낮았다. 특히 인공호흡기 착용 등 병원 치료에 의존할수록, 증상이 심각할수록 인지능력이 크게 감소했다.

연구자들은 인지능력 감소가 코로나19의 장기적인 후유증 중 하나일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코로나19의 가장 흔한 증상으로 호흡곤란과 지속적인 기침, 관절통, 근육통, 청각 및 시력 둔화, 후각 및 미각 상실 등이 보고됐지만, 최근 우울증이나 불안감, 무기력 등 정신건강 측면에서도 어려움을 겪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김현지A 기자 local91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