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9421 0182020102763719421 02 02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788309000 1605001088000

춘천 옛 미군부대 땅 속서 냄새 진동, 파보니 그곳에는

글자크기
강원 춘천시 옛 캠프페이지 내에서 땅속에 매립된 유류통 수십 개가 발견됐다.

춘천시는 27일 옛 캠프페이지 개발을 위한 문화재 발굴 과정에서 약 20ℓ짜리 유류통 30여 개를 발견하고 현장 보존에 들어갔다. 이곳은 미군부대가 주둔할 당시 활주로와 격납고 사이 지점이다.

춘천시는 기름통으로 추정되는 유류통이 발견되자 국방부와 한국농어촌공사에 발견 사실을 통보한 데 이어 매립 경위 파악 등에 나서고 있다.

실제로 이날 현장에는 검정 유류통이 땅속 곳곳에 묻혀 있는 모습이 그대로 드러났다.

일부 유류통은 깨져서 기름이 그대로 흘러내려 비워진 채 방치돼 냄새가 진동했다.

춘천시 관계자는 "유류통 발견지점은 당시 환경정화구역에서 제외된 곳으로 당시 사전 조사가 부실한 것으로 보인다"며 "유류통이 미군부대가 사용한 것으로 확인되면 국방부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앞으로 환경정화하는데 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캠프페이지는 지난 2007년 미군으로부터 반환받은 뒤 2009년부터 2012년까지 정화작업이 이뤄졌지만, 일부 구역에서 토양오염이 수치를 넘어서 부실정화가 제기된 상태다.

춘천시는 국방부, 환경부, 캠프페이지 부실정화 배상요구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 등에서 추천한 모두 9명으로 구성된 재검증 민간검증단을 추진 중이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부실정화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상징으로 앞으로 면밀한 정화작업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민대책위는 환경부 등을 상대로 캠프페이지 부실 조사를 인정하라며 즉각 반발했다.

기름통이 발견된 부지는 국방부와 농어촌공사가 토양오염정화작업을 진행한 지역이 아닌 환경공단의 조사보고서에 비 오염지역이라고 명시한 지역이라는 게 이유다.

이들은 "사전 조사가 얼마나 부실했는지 명백하게 알 수 있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전국의 모든 반환 미군부지의 토양오염조사를 현행 표준지 조사가 아닌 전수조사로 전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