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8945 0182020102763718945 08 08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787600000 1603796168000

삼성SDS, 코로나 뚫고 역대 최대 분기 매출

글자크기
삼성SDS가 장기화하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하는 깜짝 실적을 냈다. 물류 사업과 정보기술(IT) 서비스 전략사업 확대에 따른 결과다. 지난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5.6%, 영업이익은 11.8% 늘었다. 27일 삼성SDS는 3분기 매출 2조9682억원, 영업이익 2198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7%, 6.4% 증가한 수치다.

기업들이 코로나19 여파로 미뤘던 IT 서비스에 대한 투자를 3분기에 대거 집행했고, 물류 분야에서 물동량이 크게 늘어난 영향이 컸다. IT 서비스 사업 매출을 보면 전년 동기 대비 2.9% 감소했지만 전 분기 대비 매출이 1.1% 상승해 회복세를 보였다. IT 투자를 재개한 것이다. 또한 물류 업무프로세스아웃소싱(BPO) 사업 매출은 전년보다 27.2% 오른 1조6335억원을 기록했다. TV와 같은 가전제품 수요 증가에 따른 물동량 증가와 대외사업 확대 덕이다.

홍원표 삼성SDS 대표는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늘어난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 수요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 기업들은 뉴노멀 시대에 생존하기 위해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T)을 적극 수용하게 됐다. 삼성SDS는 이러한 변화를 새로운 사업 기회로 연결시키며 '디지털 전환의 실행자'로서 위상을 높여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성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