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6426 0292020102763716426 05 0506003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3800000 1603783939000

'SON+케인' 공격은 완벽...무리뉴 다음 과제는 포백 재정비 (英매체)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승우 기자] 득점 선두 손흥민과 특급 도우미 해리 케인의 화력을 지원하기 위해 조세 무리뉴 감독에겐 수비 안정화라는 과제가 남아있다.

토트넘이 2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영국 번리 터프무어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번리와 경기서 후반 30분 케인의 패스를 받아 헤더골을 기록한 손흥민의 활약을 앞세워 1-0 승리를 거뒀다. 토트넘은 3승 2무 1패, 승점 11을 기록해 순위를 5위까지 끌어올렸다.

손흥민은 이날 리그 8호골을 기록하며 EPL 득점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사우스햄튼과 경기에서 침묵한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튼, 7골)을 2위로 내려앉혔다. 케인 역시 리그 8번째 도움을 기록하며 존 맥긴(아스톤 빌라, 4도움)을 4개 차이로 따돌리고 도움 선두를 지켰다.

손흥민과 케인의 활약을 앞세운 토트넘은 2020-2021시즌 EPL에서 16골을 터뜨리며 20개 구단 중 팀 득점 1위에 올랐다. 공격진의 영향력이 리그 내 최강이라는 것이 기록으로도 증명됐다.

문제는 수비력이다. 현재까지 리그에서 토트넘은 8골을 실점했다. 20팀 중 세 번째로 실점이 적어 표면적으로는 공수 밸런스가 나쁘지 않다.

속을 들여다보면 토트넘의 수비 문제는 그리 간단하지 않다. 토트넘은 번리전 이전까지 치른 5번의 리그 경기에서 모두 실점했다. 유로파리그 예선, 플레이오프를 거치고 조별리그까지 치르며 내준 실점도 5골이나 된다.

지난 23일 치른 LASK와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1차전이 토트넘의 시즌 첫 번째 무실점 경기(3-0 승)이었다. EPL에선 번리전에서 처음으로 클린시티를 달성했다.

토트넘이 기선을 제압했던 3라운드 뉴캐슬전엔 추가시간이 7분이나 지난 시점에 실점하며 승리를 놓쳤다. 웨스트햄을 상대론 머저 3골을 터뜨린 후 막판 약 10분 동안 내리 실점하며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과 케인이 토트넘 공격에서 계속 빛나기 위해선 무리뉴 감독이 두 가지 결단을 내려야 한다”라며 “불행히도 토트넘의 후방은 덜 인상적이었다”라고 최후방 수비진의 변화를 촉구했다.

매체는 포백의 중앙 수비 조합을 에릭 다이어와 조 로든으로 재편해야 한다고 추천했다. “토트넘의 포백은 새단장이 필요하며 새로운 시대를 맞이해야 한다”라며 “로든이 답이 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로든이 EPL 무대에 적응을 마치면 다이어와 나란히 선발 출전하는 것을 보는 게 놀랍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raul1649@osen.co.kr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