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5800 0112020102763715800 01 0102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3017000 1603784166000

文대통령, 내일 국회서 예산안 시정연설…"위기에 강한 나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 [the300](종합)'위기에 강한 나라' 주제로 예산안 시정연설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제21대 국회 개원 연설을 하고 있다. 2020.07.16. since19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설명하는 시정연설을 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내일 오전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한다"며 "시정연설에서 강조하실 부분은 '위기에 강한 나라'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일찍이 겪어보지 못한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오히려 희망을 만들어낸 우리 국민에게 깊은 감사 말씀을 드리며, 예산안을 통해 방역과 경제를 동반 성공 시켜 '위기에 강한 나라'를 어떻게 굳건히 해나갈지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를 찾는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17년 6월12일 △2017년 11월1일 △2018년 11월1일 △2019년 10월22일 등 총 네 차례 국회 시정연설을 했다.

취임 첫해인 6월 처음 이뤄진 시정연설은 추가경정예산 편성 관련 설명을 위해서였다. 지난 7월16일에는 21대 국회 출범을 축하하는 의미의 개원 연설을 별도로 했다.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은 정부 예산안 제출에 맞춰 국정운영과 예산편성에 관한 사항을 국회에 설명하는 자리다. 관례적으로 정부 예산안 제출에 따른 시정연설은 대통령이, 추경예산에 따른 시정연설은 국무총리가 나눠 맡아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연설에서 코로나19(COVID-19) 위기 극복을 위한 국회의 초당적 역할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엄중한 경제 상황에서 정부가 편성한 내년 예산안 통과를 위한 국회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강 대변인은 "올 한해 대한민국과 전 세계는 미증유의 위기를 동시에 맞았다"며 "지난 2월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2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나라였다. 하지만 8개월이 지난 10월 현재 우리나라는 방역에서 세계 모범이라는 평가를 받는 나라가 됐고, 오늘 상반기 역성장을 딛고 3분기 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이 1.9% 반등했다는 소식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역 성공을 기초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가장 빠르게 경제를 회복하는 나라로 꼽히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위기에 강한 나라를 강조하는 이유다"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econp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