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4612 0032020102763714612 05 0506003 6.2.0-RELEASE 3 연합뉴스 34413990 true true true false 1603781606000 1603787511000

'번리전 결승골' 손흥민 "끝까지 잘 싸워…팀 정신력 강해질 것"(종합)

글자크기
연합뉴스

인터뷰하는 손흥민
[토트넘 구단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번리전에서 결승 골을 터트려 토트넘의 승리를 이끈 손흥민(28)이 "끝까지 잘 싸웠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번리와 2020-2021 EPL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31분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아 헤딩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고, 토트넘은 1-0 승리를 챙겼다.

경기 뒤 토트넘이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인터뷰 영상에서 손흥민은 "지난 경기에서는 우리가 잘하고도 무승부를 거둬 마치 진 것 같았는데 오늘은 끝까지 잘 싸웠다. 좋은 예"라고 말했다.

그는 "월요일 밤이고, 날씨도 추운데다 비까지 오는 어려운 상황에도 잘 싸웠다. 이번 승리로 우리 팀의 정신력은 더욱 강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토트넘은 19일 열린 5라운드 웨스트햄전에서 손흥민이 1골 1도움, 케인이 2골 1도움을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후반 막판 상대에 3골을 내리 허용하면서 승리를 놓쳤다.

지난달 27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도 선제골을 기록하고는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동점 골을 허용해 무승부를 거두기도 했다.

손흥민은 "뉴캐슬전과 웨스트햄전에서 모두 비겨 아쉬웠는데, 오늘은 긍정적인 에너지와 좋은 결과를 가져갈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시즌은 길고 우리는 승점을 쌓아야 한다. 오늘 경기는 지나갔고 이제 '위닝 멘털리티'를 가지고 다가오는 경기들에 집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이날까지 4경기 연속 득점포(정규리그 3골·유로파리그 1골)를 가동한 손흥민은 EPL 득점 단독 1위(8골)에 올라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득점까지 더하면 이번 시즌 10호 골이다.

쾌조의 골 감각을 보이는 손흥민은 "골을 넣어 승리했고, 승점 3을 쌓아 런던으로 돌아가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도 "하지만 누가 골을 넣었는지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 가장 중요한 것은 팀의 결과다. 우리는 그라운드에서 가족처럼 서로를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트넘은 30일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경기에서 로열 앤트워프(벨기에)와 맞붙는다.

쾌조의 골 감각을 과시하는 손흥민은 5경기 연속 득점에 도전한다.

이날 구단이 트위터에 공개한 영상 메시지에서 손흥민은 "어려운 경기에서 이길 수 있어서 기쁘고 무엇보다 승점 3을 쌓아 행복하다. 이제 다음은 유로파리그다. 가자 스퍼스!"라고 말하며 유로파리그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연합뉴스

번리전 승리 소감을 전하는 손흥민
[토트넘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bo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