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4594 1112020102763714594 01 0102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1559000 1603781603000

'윤석열 거취' 극도로 말아끼는 靑 "관련한 대통령 언급 들은바 없다"

글자크기

'임기 지켜라' 文 메시지 관련해서도 "확인 불가"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검찰청 국정감사 이후 여권을 중심으로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 압박이 거세지고 있으나 청와대는 “관련한 대통령의 말씀은 들은 바 없다”며 극도로 말을 아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7일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의 국정감사장에서의 발언과 향후 총장 거취와 관련해 대통령 말씀이나 지시사항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윤 총장이 문 대통령으로부터 ‘임기를 지키라’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도 “확인이 불가하다”고 전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2일 대검 국정감사에서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임기 동안 소임을 다하라고 했고, 여러 복잡한 일들이 벌어진 총선 이후 더불어민주당에서 사퇴하라는 이야기가 나왔을 때도 (대통령이)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서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는 뜻을 전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과 관련해 윤 총장이 공개 발언을 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 메시지의 진위 여부’를 둘러싼 공방까지 벌어지고 있으나, 대통령의 인사권과 직접적으로 연결된 사안인 만큼 청와대는 언급 자체를 꺼리는 분위기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추 장관이 윤 총장의 언론사 사주 접촉 의혹에 대한 감찰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서도 “감찰과 수사에 관한 부분은 영향 미칠 수 있어 입장을 말씀드리지 않음을 이해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 사안과 일정한 거리를 두려 하고 있으나 오는 29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의 집중 공세는 피해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는 노영민 비서실장을 비롯해 청와대 고위 참모들이 대부분 출석할 예정이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