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4549 1082020102763714549 06 0601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1489000 1603781506000 related

'나의 위험한 아내' 최원영·최유화, 50억 손에 넣었다…'희열→망연자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나의 위험한 아내' 최원영과 최유화가 마치 천국과 지옥을 오간 듯 극과 극 표정 변화를 보인 '의문의 삽질 현장'이 포착됐다.

MBN 월화드라마 '나의 위험한 아내'는 사랑해서 결혼했지만 어느덧 결혼이란 생활을 그저 유지하고만 있는, 부부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공감할 수 있는 미스터리 부부 잔혹극이다.

27일 방송되는 8회에서는 최원영과 최유화가 50억을 둘러싸고 180도 감정 변화를 겪는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북돋는다.

극중 김윤철(최원영 분)과 진선미(최유화)가 5만 원 권 지폐가 가득 들어있는 가방을 끌고 인적 드문 야산에 올라가 열심히 땅을 다지고 있는 장면.

얇은 반팔 티셔츠 차림의 김윤철은 땀까지 뻘뻘 흘려가며 삽질에 열을 올리고, 하늘을 향해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리며 감격을 표출한다.

그리고 그 옆에 선 진선미는 5만 원 권 뭉치를 양손에 꼭 쥔 채 환한 미소를 짓는다. 하지만 그 순간 김윤철의 휴대전화에 의문의 문자 메시지가 수신되고, 김윤철과 진선미는 뜻밖의 메시지 내용을 본 후 충격에 휩싸인다.

지난 방송에서는 레스토랑 창고에서 50억을 발견한 김윤철이 쾌재를 부르던 찰나, 뒤에서 나타난 노창범(안내상)에게 예상치 못한 기습을 당하는 엔딩이 펼쳐져 충격을 안겼던 상태.

아내 심재경에 이어 전 매형 노창범에게까지 공격을 당하게 된 김윤철이 어떤 방법으로 다시 50억을 손에 쥘 수 있었던 것인지, 그리고 김윤철과 진선미를 망연자실하게 만든 메시지의 내용은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사 측은 "최원영, 최유화가 돈 가방을 둘러싸고 펼치는 현실적인 감정을 실감나게 표현하면서 현장을 달궜다. 코믹과 카리스마를 오가는, 두 사람의 환상 케미만큼이나 흥미진진한 8회 스토리 역시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나의 위험한 아내' 8회는 2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키이스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