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3074 0242020102763713074 04 04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03779538000 1603779684000

하루에 확진자 20만명씩 쏟아지는 유럽…코로나 2차 팬데믹 본격화

글자크기

프랑스 5만명·이탈리아 2만명·체코 1만명 신규확진

미국은 하루 평균 확진자 7만명 달해…양성 비율↑

전세계 4300만명 감염·115만명 사망…"몇주가 고비"

이데일리

이탈리아 경찰이 지난 25일 토리노에서 극우 단체의 통행금지 반대 시위가 벌어진 이후 경계근무를 하고 있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유럽에서 하루 20만 명씩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미국에서도 하루 평균 7만 명 가까운 사람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고 있다. 우려했던 코로나19 가을철 재확산이 본격화했다는 진단이 나온다.

27일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유럽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62만8000여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 세계 감염자의 20%에 달하는 수준이다. 사망자는 25만2000여명으로 전 세계 사망자 규모의 21%를 넘어섰다.

유럽 대륙에서는 하루 20만명의 환자가 쏟아지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유럽 전역에서는 20만1200여명의 확진자가 집계됐다. 특히 프랑스에서 환자가 빈발하고 있다. 프랑스 보건부는 이날 전국 확진자가 5만2000여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장 프랑수아 델프라시 정부 자문위원회 위원은 RTL 라디오에 “하루에 신규 감염자가 10만 명 이상 나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탈리아에서도 하루 2만건 이상 코로나19 감염이 보고되고 있다. 이에 이탈리아는 지난 23일부터 코로나19를 차단하기 위해 밀라노와 로마 등에 야간 통행금지를 도입했다. 하지만 지난 25일 극우 단체 회원 250여 명은 통행금지를 풀어 달라며 화염병을 던지는 등 시위를 열었다.

매일 1만 명씩 확진자가 늘고 있는 독일은 앙겔라 메르켈 총리 후임 선출을 또다시 미뤘다. 지난 4월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메르켈 총리가 속한 기독민주당(CDU·기민당의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미룬 데 이어 두 번째 연기다. 기민당 지도부는 12월 중순 상황을 다시 평가하고 전당대회 일정을 잡을 계획이다.

인구가 1000만 명을 겨우 넘는 체코에서도 하루 1만 명 넘게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체코 인구는 약 1070만 명인데 지난주 하루 평균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2000명을 기록했다. 유럽에서 인구 대비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가장 많은 수준이다.

세계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가장 많은 미국도 확산세가 가파르다. 26일(현지시간)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지난 일주일 동안 하루 평균 6만8000여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최대치를 기록했다. 양성 판정 비율도 늘었다. 같은 기간 평균 양성 비율은 6.25%로 월초 평균 4.5%대비 상승했다.

전 세계적으로 4300만 명 이상이 코로나19에 감염됐고 115만 명 넘게 사망했다. 날씨가 추워지며 가을철 재확산이 본격화하고 있어 앞으로 몇 주간 감염 상황이 더 악화할 수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이데일리

하루 평균 1만명씩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체코에서 지난 26일 시민들이 야외 일요일 미사에 참석하는 모습(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