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2379 0522020102763712379 04 0402002 6.2.0-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78765000 1603778850000

[중국주식] A주 '쪽박주' 오명 페트로차이나, 반등 가능성 점검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중국 석유화학 산업의 맏형 격인 페트로차이나(中國石油·CNPC, 601857)의 주가가 역대 최저점 구간에 진입했다. 26일 마감가가 4.11위안으로 2007년 11월 5일 상장 첫 거래일 마감가의 1/10 수준에 불과하다. 최근 석유화학 섹터가 소폭의 상승세를 보이고는 있지만 A주 최고 '쪽박주'로 꼽히는 페트로차이나 주가 전망은 여전히 낙관적이지 않다.

페트로차이나를 매수하려는 신규 투자자는 많지 않다. 다만 오랜 기간 이 종목에 자금이 '물린' 기존 투자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코로나19와 국제유가 하락으로 석유화학 산업의 업황도 좋지 않은 상황이다. 상반기 페트로차이나의 영업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34%가 하락한 9290억 위안으로 집계됐다. 300억 위안의 순손실을 기록했고 주당순이익(EPS)는 -0.164위안으로 2019년의 0.25위안보다 낮아졌다. 지난해 상반기 순이익 284억2300만 위안에 상당한 금액을 올해 같은 기간 손실을 낸 것으로, 주당 손실 액이 0.164위안을 기록했다.

특히 국제유가의 지속적 하락으로 인해 45억3200만 위안의 손실을 냈다. 영업매출이 2019년 2분기 보다 438억3400만 위안이 줄었다. 이 기간 국제유가가 페트로차이나의 원유 구매 원가 아래로 내려가면서 손실이 커졌다.

다만 원가 절감 노력과 판매 부문의 실적 개선은 긍정적인 요인으로 평가된다.광대증권은 페트로차이나가 생산성 향상을 위한 비용절감과 자본지출 통제에 나서 더 큰 손실을 예방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또한 2분기 판매 부문의 이윤이 전년 동기 대비 328.46%가 늘어난 37억100만 위안을 기록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한 통행제한과 외출감소로 국내 유류 수요가 줄면서 매출증가에 악영향을 미쳤다.

광대증권은 국제유가 하락과 팬데믹의 여파로 페트로차이나의 상반기 실적이 악화됐지만, 향후 코로나19 진정과 유류 수요 증가가 이뤄지면 영업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2020년 영업 실적 전망치는 하향 조정했지만, 2021~2022년 의 수익 전망치는 그대로 유지했다.

올해 9월 2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광대증권은 2020~2022년 페트로차이나 종목의 EPS를 각각 주당 0.10, 0.37, 0.47위안으로 전망하고 '매수' 투자의견을 추천했다. 광대증권의 매수 추천의견은 향후 6~12개월 이내 투자 수익률이 시장 기준지수를 15% 이상 웃돌 것으로 예상할 때 제시된다.

◆ 워런 버핏만 대박, A주 대표 '쪽박주' 신세된 中 최대 석유사

그러나 지지부진한 페트로차이나의 주가는 투자자들의 오랜 '고민'이다. 워낙 가파르게 오랫동안 지속된 주가 하락에 A주 대표 '쪽박주식'이라는 악평에 시달리고 있다. 중국 증권사들이 코로나19 진정 후 수요 증가와 함께 페트로차이나의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낙관적 전망을 제시하고는 있지만, 빠른 전기차 보급과 친환경 에너지 확산 등 시장 환경 변화도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

페트로차이나도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천연가스, 풍력발전소 등 차세대 에너지원과 친환경 에너지 사업 투자를 확대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뚜렷한 실적을 내지 못하고 있다.

2020년 상반기 천연가스와 수송 파이프라인을 통한 영업 이익은 전년 대비 21.5%가 감소했다. 특히 수입 천연가스와 LNG 부분에서 118억3200만 위안의 손실을 냈다. 손실 규모가 작년 같은 기간 보다 6억3100만 위안이 늘었다.

이 때문에 개인투자자들의 페트로차이나 주가에 대한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페트로차이나는 시노펙과 함께 중국 양대 석유화학 국유기업으로 한때 아시아에서 가장 돈을 잘 버는 기업의 명성을 가지고 있었다.

중국 석유화학 업계에서의 절대적인 입지와 기업규모로 A주 증시 상장 계획이 발표된 후 시장의 반응이 매우 뜨거웠다. 2000년 4월 7일 홍콩거래소에 상장한 페트로차이나는 2007년 11월 5일 발행가 16.7위안에 본토 A주에 상장했다.

페트로차이나가 상장했던 2007년은 중국 A주 사상 최고의 호황장이 연출된 해이다. 상하이 종합지수가 6124포인트까지 치솟았던 시기다.

사상 유례없는 불마켓 속에서 11월 5일 '아시아에서 최고로 돈을 잘 버는 기업' 페트로차이나의 상륙은 증시 분위기를 더욱 끌어올렸다. 상장 당일 잇따라 신고가를 기록했다. 발행가 16.7위안에서 출발한 주가는 장중 한때 48.6위안까지 치솟았다. 그날 마감가는 이 보다 낮은 43.96위안을 기록했지만, 발행가 대비 163.23%가 올랐다. 페트로차이나 주식 하나로 인한 거래량이 당시 상하이 거래소 전체 거래량의 절반인 699억9000만 위안에 달했다.

중국 주식시장은 흥분의 도가니였다. 너도나도 페트로차이나 주식 담기에 나서면서 이 종목이 '국민 주식'으로 부상하게 됐다. 페트로차이나 주가가 1마오(毛·현재 환율 기준 약 16.8원) 오르면 상하이지수가 6포인트 오른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대규모 투자금 유입과 주가 상승으로 페트로차이나의 시총은 한때 8조8900억 위안(A주 H주 총합)에 육박했다. 시총 기준 세계 최대 규모였다.

그러나 상하이지수 폭락과 함께 페트로차이나의 주가 거품도 붕괴됐다. 6124포인트였던 상하이지수는 2008년 1664포인트까지 폭락했다. 페트로차이나 주가 낙폭은 이보다 더 컸다. 이 종목에 투자했던 수많은 중국 '개미' 투자자들의 '곡성'이 중국 증시를 뒤덮었다. 페트로차이는 중국 개인 투자자들에게 가장 큰 아픔을 남긴 주식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다만 페트로차이나 주식에 투자해 '대박'을 낸 유명한 투자자도 있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그 주인공이다.페트로차이나가 A주에 상장하기 전인 2003년, 워런 버핏은 이 종목의 H주(홍콩거래소 상장주식)를 대거 매수했다. 이를 통해 영국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의 뒤를 이어 3대 주주가 됐다. 2007년 그는 7배의 수익을 남기고 이 주식 대부분을 처분했다.

당시 A주 페트로차이나 주가가 폭등하면서 워런 버핏이 주식을 너무 일찍 처분했다는 평가도 나왔지만 이후 주가가 폭락을 거듭하면서 그의 판단이 옳았음이 증명됐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향후 주가 추이, 기관은 낙관 개인은 냉담

이후 주가 하락은 지속됐다. 2019년 11월 초 주가가 5위안대로 떨어지자 중국 주요 경제전문 매체들은 페트로차이나의 주가 하락으로 증발한 시총이 당시 A주 최고가 주식인 귀주모태 시총의 9배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현재 주가는 그 보다 더 낮은 4위안대 수준이다.

중국 투자쾌보의 10월 23일 보도에 따르면, 2013년 1분기 기준 페트로차이나의 주주는 103만5700만 명으로 상장 당시 대비 84만3300만 명이 줄었다. 약 45%의 주주가 손실을 감수하고 주식을 매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55%의 주주들은 원금보전의 실낱같은 희망을 안고 십수 년째 페트로차이나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그러나 워낙 깊은 하락폭에 원금회복은 쉽지 않다. A주가 급등하며 활황세를 연출했던 2015년에도 페트로차이나 주가는 최고 14.81위안에 그쳤다.

기관투자자들도 페트로차이나 주식 보유량을 줄여나가고 있다. A주 초대형주로 불렸던 시노펙과 페트로차이나의 입지는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 중국평안, 초상은행, 귀주모태 등 우량주들이 A주 대표 우량주 역할을 하면서 이들에 대한 기관투자자들의 투자가 늘어난 결과다.

지난해 11월 페트로차이나 A주의 주가순자산배율(PB)는 0.88배, H주는 0.51배로 낮아지면서 시장에서는 '워런 버핏'의 매수 지점을 회복했다는 목소리가 한때 높아지기도 했다. 그러나 약 1년이 지난 2020년 10월 말 현재 페트로차이나의 주가는 당시보다 더 낮아진 상황이다.

일부 투자자들은 A주에 잠재 성장성이 높은 종목들이 갈수록 늘어난 상황에서 굳이 페트로차이나에 투자할 이유가 없고, 이러한 분위기는 페트로차이나의 주가가 반등할 가능성이 낮음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페트로차이나가 올해 상반기 실적을 발표한 후 9월 초 주요 중국 증권사들은 '매수' 혹은 '비중확대' 의견을 담은 페트로차이나 연구 보고서를 공개했다. 경기 회복과 함께 석유 등 유류 수요 증가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는 분석이 주를 이뤘다.

뉴스핌

중국 영대증권 연구보고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중국 최대, 세계 3대 석유개발 기업

중국의 최대 국영석유회사다. 1998년 국영 석유화학 회사 시노펙과 함께 설립됐다. 두 기업은 '두 통 기름'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중국 석유화학·천연가스 및 에너지 개발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페트로차이나는 중국 최대 석유 매장량을 자랑하는 다칭(大慶), 지린(吉林), 신장(新疆) 등에서 석유를 생산하는 등 국내 자원 개발과 함께 세계 30여 국에서 석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2018년 기준 중국 500대 기업 중 4위를 기록했고, 2019년 세계 500대 기업에서도 4위에 진입했다. 미국 석유산업 전문 매체 PIW 집계 순위에서는 세계 3대 석유회사를 기록했다. 2019년 기준 총 자산은 6019억 달러에 달한다.

js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