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1697 0092020102763711697 01 0101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78012000 1603778053000

정 총리 "국회 세종의사당 '급선무'…결정하면 신속 조치"

글자크기

"세종시 '신행정수도' 완성 위해 여야 특위 구성 기대"

"행복도시 마지막 3단계 건설기간…자족 기능 확충"

뉴시스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0.27. ppkjm@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행정 비효율과 낭비를 해소하려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가 급선무"라며 "국회가 국회세종의사당 설치를 결정하면, 정부도 신속히 후속조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제20차 세종특별자치시 지원위원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저는 국회의장 시절 '국회분원 타당성 연구용역'을 진행하는 등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국회의사당 건립에는 설계·시공 등 오랜 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국회법 등 관련법을 시급히 개정하고, 구체적 건립 규모와 입지가 빠른 시일 내에 확정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세종시를 신행정수도로 건설하려던 계획이 위헌판결을 받아 지금의 행정도시로 변경되어 아쉽게 생각하고 있다"며 "국회가 여야 간 합의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특위’를 구성해, 좋은 방안을 마련해주실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정 총리는 행복도시 3단계 및 충청권 광역발전 방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총리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2007년에 착공한 행복도시가 올해 말이면 2단계 사업이 마무리된다"며 "내년부터 2030년까지 예정된 마지막 3단계 건설기간에는 부족한 부분을 중점 보완해야 한다. 국가행정의 거점기능을 더욱 강화하고, 스마트시티와 공동캠퍼스의 조성으로 자족 기능을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또 "최근 대구와 경북, 부·울·경 통합 등 지자체의 경계를 넘어서는 초광역권 논의가 진행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초광역권은 규모의 경제와 효율적 투자, 지역갈등 완화를 가능하게 해 지역이 자립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초광역권 논의를 뒷받침할 수 있도록, 제도적·재정적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