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1533 0292020102763711533 06 0602001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77800000 1603777936000 related

박보검 옆 변우석 있었기에..더 찬란했던 '청춘기록' (인터뷰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박소영 기자] 배우 변우석이 자신의 청춘에 ‘청춘기록’이라는 기록 하나를 추가했다.

27일 종영을 앞둔 tvN ‘청춘기록’에서 그는 사혜준(박보검 분)의 절친이자 같은 꿈을 꾸는 선의의 라이벌 원해효를 맡아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모델 겸 배우라는 점이 실제 그와 닮아 시청자들에게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온 인물이다.

이날 오후 강남구 신사동 모처에서 진행된 ‘청춘기록’ 종영 인터뷰에서 변우석은 “자신의 힘으로 성공을 향해 달려간다는 점은 나와 해효가 닮았다. 다른 점은 저희 부모님은 이영(신애라 분)처럼 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변우석은 신애라와 모자 호흡을 맞추며 박보검-하희라와 또 다른 케미를 완성했다. 그는 “촬영하는 동안 신애라 선배가 많이 챙겨주셨다. 연기하면서 많은 조언 해주고 방향성도 잡아주고 일상에서도 많은 관심을 표현해주셨다. 진짜 아들처럼 대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고 자랑했다.

이어 그는 “제가 대본 리딩하고 첫 회식했을 때 대본을 많이 외워서 갔는데 그 모습을 보고 ‘생각이 좋다, 예쁘다’고 해주셨다. 얼굴에 많은 것들이 있다 하시더라. 열심히 꾸준히 하면 원하는 배우가 될 꺼라고 조언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죽마고우 박보검에 대한 애정도 빼놓을 수 없었다. 변우석은 “박보검은 배려심 많고 착하고 연기적으로도 깊게 들어간 친구다. 촬영하는 동안 많이 배웠다. 친구처럼 촬영했다. 서슴없이 받아주고 배려심이 큰 친구라 감사했다”며 흐뭇해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춘기록’은 현실의 벽에 절망하지 않고 꿈과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들의 성장기록을 담아 안방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안길호 감독과 ‘닥터스’, ’사랑의 온도’의 하명희 작가의 작품이다.

변우석이 연기한 원해효는 자신이 가진 금수저 배경이 아닌, 오로지 노력의 결과로 정당하게 평가받고 싶은 청춘이다. 친구의 성공을 질투하고 시기하는 악역이 아닌 선의의 라이벌이자 또 다른 청춘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변우석은 “감독님과 작가님 덕에 해효를 연기할 수 있었고 방향을 잘 잡고 잘 간 것 같다. 그 점이 감사하다”며 “이 작품을 통해서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을 조금씩 보완하면 더 좋은 연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 노력하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그는 “과거가 있기에 지금의 저도 있는 거다. 충분히 힘들었고 그것들이 쌓여서 이번에 해효를 하게 됐고 다음 작품에서도 조금씩 발전하는 배우가 되지 않을까 싶다. 배움이나 단점을 보완하는 노력들을 계속 하려고 한다”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OSEN

변우석은 2016년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로 데뷔해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역도요정 김복주’, ‘모두의 연애’를 통해 차근차근 성장했다. ‘청춘기록’에서는 박보검, 박소담과 함께 극의 중심축 역할을 하며 자신의 연기 스펙트럼을 확장했다.

그는 “배우는 아직도 모르겠다. 한순간에 내가 다른 사람의 감정에 빠져서 내가 보지 못한 것들을 표현하는 게 카타르시스인 것 같다. 가끔 작품 보고서 마음이 따뜻해지고 위로 받을 때가 있는데 저도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다. 사람들에게 위로와 따뜻함을 줄 수 있는 배우”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청춘기록’은 저한테 다른 시작을 준 작품이다. 계속 발전하면서 작품들을 해왔지만 이 작품 덕에 더 많은 분들께 저를 보여드렸다. 또 다른 시작을 하게 해준 변우석의 청춘 중 기록 하나다. 많이 부족하지만 점점 더 노력하고 있으니 발전하면서 깊게 캐릭터를 잘 전달하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바로엔터테인먼트, tvN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