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0789 0232020102763710789 03 0301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76713000 1603777267000

정 총리 "행정 비효율과 낭비 상당…'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급선무"(상보)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정세균 국무총리(사진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국회와 행정부가 멀리 떨어져 있어, 행정 비효율과 낭비가 상당하다"며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가 급선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20차 세종특별자치시 지원위원회에서 "국회가 국회세종의사당 설치를 결정하면, 정부도 신속히 후속조치를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국회의사당 건립에는 설계·시공 등 오랜 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국회법 등 관련법을 시급히 개정하고, 구체적 건립 규모와 입지가 빠른 시일 내에 확정될 필요가 있다"고 피력했다.


이어 "국회가 여야 간 합의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특위'를 구성해 좋은 방안을 마련해주실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2007년에 착공한 행복도시가 올해 말이면 2단계 사업이 마무리된다. 그동안 44개의 중앙행정기관과 15개의 국책연구기관 등 2만여명의 공무원이 이전했다"며 "도시인프라도 빠르게 갖춰 세종시는 인구 10만명에서 35만명으로 대폭 늘었고, 가장 젊고 출산율 높은 도시로 탈바꿈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아직은 기업과 대학, 문화·의료 등 도시로서의 자족기능이 미흡하고, 시민들의 눈높이에 부족한 부분도 많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내년부터 2030년까지 예정된 마지막 3단계 건설기간에는 부족한 부분을 중점 보완해야 할 것"이라며 "국가행정의 거점기능을 더욱 강화하고, 스마트시티와 공동캠퍼스의 조성으로 자족 기능을 확충하겠다"고 덧붙였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