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09840 0042020102763709840 02 02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603774682000 1603775307000

'한동훈 폭행' 정진웅 차장검사 독직폭행 혐의로 기소

글자크기
[앵커]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 수사 과정에서 검사 간 몸싸움을 벌여 수사와 감찰을 받은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가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정 차장검사에게는 수사기관이 부당한 공권력을 행사할 경우 처벌 조항인 독직폭행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서경 기자!

정진웅 차장검사는 당시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 과정에서 몸싸움을 벌인 뒤 입원하기도 했는데 검찰이 부당한 공권력을 행사한 것으로 결론 내린 거죠?

[기자]
서울고등검찰청은 오늘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독직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정 차장검사는 앞서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으로 채널A 사건을 이끌었는데요.

지난 7월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에서 유착 대상으로 지목된 한동훈 검사장 휴대전화 유심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소파에 앉아 있던 한 검사장의 팔과 어깨 등을 잡고 소파 아래로 밀어 누르는 등 폭행을 가해 전치 3주 상해를 입게 한 혐의를 받습니다.

당시 한 검사장은 곧바로 공권력을 이용한 독직폭행이라며 서울고검에 감찰을 요청했습니다.

독직폭행은 공무원이 지위나 직무를 남용해 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일반 폭행보다 무겁게 처벌됩니다.

이에 서울중앙지검은 한 검사장의 물리적 방해로 정진웅 차장검사도 병원 진료를 받았다며 공무집행방해 혐의 적용 가능성을 언급했다가,

물리적 방해는 있었지만 공무집행방해에 해당할 정도는 아니라고 한발 물러서기도 했습니다.

감찰 접수 서울고검은 정 차장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감찰과 수사를 병행해왔습니다.

특히 압수수색 진행 과정에서 몸싸움 현장을 목격한 검사의 진술과 자료 분석, 감찰 진행 상황 등을 토대로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정 차장검사는 감찰 착수 이후 두 달 가까이 소환을 미루다가 지난달 추석 연휴 전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고검은 형사사건 처리와 별도로 감찰사건이 진행 중이라며 검사에 대한 징계청구권은 검찰총장에게 있는 만큼 앞으로 대검과 협의해 필요한 후속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차장검사 기소와 관련해 한동훈 검사장은 YTN과의 통화에서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고등검찰청에서 YTN 박서경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