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09600 0232020102763709600 01 0104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74941000 1603774962000

홍준표 "국민의힘, 초보 훈련병만으로 공성…궤멸당하고 싶나"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야당이 초보 훈련병만으로 공성(功城)을 하려 한다"며 국민의힘을 비판하고 나섰다.


홍 전 대표는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병력도 더불어민주당의 절반밖에 안되고 결기도 보이지 않는 야당이 저 세력은 극우라서 손절하고 저 사람은 강성이라서 배제하고 저사람은 나와 악연이 있어서 배제하고 저 사람은 내가 당권을 잡는데 방해가 되니 배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극우 세력'과 손절하고 무소속 의원들의 복당도 미루고 있는 국민의힘의 대처를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초보 훈련병 만으로 공성(功城)을 하겠다는 것은 요행수를 바라고 있거나 아예 전투를 하지 않고 항복할테니 잘 봐 달라는 신호를 보내는 것과 다름이 없다"며 "이리 쪼개고 저리 쪼개어 작은 성을 만들어 작은 성의 성주(城主)라도 하겠다는 발상은 오히려 그 작은 성주도 못하게 되는 궤멸이 또 올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대한민국은 정권교체가 최근 10년 주기로 되어 가고 있고 상대방은 입법,사법,행정을 장악한 데 이어 방송,신문,여론조사 기관까지 장악하고 있다"며 "이미 한 번 궤멸 되었다가 겨우 거병(擧兵)한 사람들이 아직도 덜 당해서 이러는 것인가"라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