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09594 1022020102763709594 05 0506003 6.2.0-RELEASE 102 인터풋볼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74891000 1603774944000

'BBC 메인' 장식한 손흥민-케인 듀오..."토트넘 올 시즌 몇 위 할까?"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 = 손흥민(28, 토트넘)과 해리 케인(27, 토트넘)의 맹활약에 영국이 들끓었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번리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번리 원정경기에서 손흥민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최근 리그 5경기 무패(3승 2무)를 이어가며 5위에 자리했다.

토트넘은 전반전 동안 번리 수비를 공략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결국 전반에 유효슛을 단 한 개도 기록하지 못한 채 후반전을 맞았다. 답답하던 흐름은 코너킥 상황에서 깨졌다. 에릭 라멜라가 올려준 코너킥을 해리 케인이 머리로 방향을 돌려놨다. 이 공을 손흥민이 다이빙 헤더슛으로 연결해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기록했다.

이날 득점과 함께 손흥민은 올 시즌 EPL 득점 순위에서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이전까지 도미닉 칼버트 르윈(에버턴)과 함께 7골로 공동 1위에 있었으나 이젠 8골을 넣어 홀로 1위 자리에 선 것이다. 또한 손흥민은 유로파리그 2골을 포함해 5시즌 연속 시즌 두 자릿수 득점 질주를 이어갔다.

손흥민과 케인은 EPL 역대 최고의 듀오로 성장하고 있다. EPL에서 함께 골을 합작한 '영혼의 단짝' 순위에서 디디에 드록바, 프랭크 램파드(첼시 시절)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골을 만들었다. 드록바와 램파드는 통산 36골을 만들어 통산 1위에 자리했다. 손흥민과 케인은 29골을 합작한 2위다. 지금과 같은 페이스라면 드록바-램파드 기록을 손흥민-케인이 뛰어넘을 수도 있다.

번리전 승리 뒤 케인은 본인의 소셜미디어(SNS)에 이날 경기 사진을 게시했다. 경기 종료 2분 전에 교체 아웃된 손흥민이 케인에게 달려가 밝게 마주하는 장면이다. 케인은 "손흥민을 웃게 만드는 일이라면 뭐든지 좋다"면서 "바람직한 승리를 거뒀다"며 기뻐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토트넘-번리전이 끝난 뒤 손흥민과 케인의 호흡을 대서특필했다. "손흥민-케인 듀오가 EPL 역사에 이름을 남겼다. 이들은 드록바, 램파드의 최다골 합작 기록을 턱밑까지 추격했다"고 조명했다. 그러면서 "토트넘이 올 시즌 몇 위로 시즌을 마칠까?"라며 토트넘의 선전도 기대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