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08917 0232020102763708917 04 0402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62165766 false true true false 1603773921000 1603773947000

코로나19 쇼크에 무너지는 日 양대 항공…순손실에 구조조정까지

글자크기

JAL, 2.5조원 순손실 전망

ANA, 3500여명 구조조정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 양대 항공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직격탄을 맞았다.


27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항공(JAL)은 2020년회계연도(2020년 4월~2021년 3월) 연결 재무제표 기준 2300억엔(약 2조4793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항공은 2019년회계연도에는 534억엔(약 5757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올해 예상손실은 닛케이가 산출한 시장 전망치 평균인 2188억엔을 뛰어넘는 수준이다.


일본항공은 올해부터 국제회계기준을 적용하기 때문에 과거 실적과 단순 비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도 있지만, 이 회사가 경영난으로 2010년 2월 상장폐지됐다 2012년 재상장한 후 연간 실적으로는 첫 순손실을 기록할 전망이다.


코로나19로 크게 위축된 항공수요가 국내선 중심으로 차차 회복되고 있고, 올 3분기 적자폭이 2분기보다는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고 있으나 여전히 흑자전환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내다봤다.


다급해진 일본 항공은 은행권으로부터 수천억엔 규모의 자금 조달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전일본공수(ANA) 등 항공사를 거느린 ANA 홀딩스는 2022년도까지 그룹 사원 약 3500명을 줄이는 구조조정을 실시하기로 했다.


정년퇴직, 희망퇴직, 신규 채용 중단 외에 직원을 다른 기업에 전보시키는 방안까지 추진하며 운항 효율이 떨어지는 대형기종 등 항공기 약 30대를 매각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