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06884 0682020102763706884 02 0201001 6.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68740000 1603768971000

백신 접종 후 사망 17세, 부검서 아질산염 검출…유족 “억울해”

글자크기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A 군(17)의 시신에서 아질산나트륨(아질산염)이 다량 검출됐다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유족 측은 이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27일 경찰과 유족 등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인천 모 고등학교 3학년 A군 시신에서 치사량 이상의 아질산염이 검출됐다는 부검 결과를 경찰에 통보했다.

아질산염은 흔히 육류의 선홍빛을 유지시키는 보존제로 많이 사용되지만 치사량 이상 섭취할 경우 심각한 호흡곤란과 함께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국과수는 지난 18일 A 군 시신 부검을 진행한 뒤 ‘사인미상’이라는 1차 구두 소견을 경찰에 통보한 이후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정밀조직검사 등을 벌여왔다.

하지만 A 군의 유족 측은 이러한 결과에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A 군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동아일보

청와대 국민청원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 군의 형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제 동생의 죽음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글쓴이는 “국과수 검수 결과 ****(아질산염)이 치사량으로 위에서 검출됐다고 한다. 독감 백신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지 않고 자살 혹은 타살로 사건을 종결 지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동생 책상 위에 있던 물병의 행방을 묻더니 어머니가 버렸다고 하니까 쓰레기장을 찾아 19개의 물병을 찾았는데 그 중 한 개의 물병에서 ****(아질산염)이 검출됐다고 한다. 저희 집에서 나왔는지 확실하지 않다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극단적 선택 징후에 대해 묻던데 평소 제 동생은 우한폐렴을 걸릴 수 있다고 kf80이상 마스크만 착용하는 등 비위생적인 것은 섭취 안했다”며 “학교 성적도 상위권이고 입시도 거의 다 마쳐 대학 생활을 위한 전자기기 등을 알아봤다. 극단적 선택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제 동생 사건이 극단적 선택으로 종결된다면 너무 억울한 죽음이 될 것 같다. 하나뿐인 동생의 억울함을 풀어주고 싶다”고 호소했다.

한편 유족에 따르면 A 군은 지난 14일 독감 백신을 접종한 후 이틀 후인 16일 오전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