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06676 0032020102763706676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03768380000 1603784561000

헬기에서 맨몸으로 40m 낙하 성공…기네스 인증 대기

글자크기

영국 퇴역 군인 "여전히 훌륭하다는 것 보여 주고파"

연합뉴스

존 브림이 40m 상공에 떠 있는 헬리콥터에서 뛰어내리는 모습.
[톰 코터릴 영국 포츠마우스뉴스 기자 트위터 캡처. 재판매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영국의 전직 낙하산 부대 요원이 아무런 장비 없이 40m 상공의 헬리콥터에서 다이빙해 기네스 인증을 기다리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날아다니는 물고기'라는 별명을 가진 존 브림(34)은 이날 잉글랜드 헤일링 섬 햄프셔 해변 상공의 헬리콥터에서 뛰어내렸다.

그가 바닷물에 닿기까지 걸린 시간은 불과 4초.

그는 최고 시속 130㎞에 달하는 매우 빠른 속도로 떨어지며 바닷물 표면에 머리를 부딪혀 순간적으로 기절하는 바람에 낙하지점 인근에서 대기하던 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연합뉴스

존 브림이 40m 상공에 떠 있는 헬리콥터에서 뛰어내리는 모습.
[톰 코터릴 영국 포츠마우스뉴스 기자 트위터 캡처. 재판매 DB금지]



브림은 기초 검사를 받은 후 정상적으로 걸으며 긴급 의료 요원들과 얘기를 나눌 정도로 회복한 모습이 포착됐다.

현재 세계 최고 다이빙 기록은 2015년 세워진 58m다. 브림은 당초 이보다 조금 더 높은 61m 상공에서 뛰어내릴 계획이었으나 몸 상태 등을 고려해 높이를 조정했다.

그가 이번 도전에 나선 이유는 퇴역 군인의 정신 건강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이들을 위한 기부금을 마련하기 위해서였다.

브림은 지난 7월 정신 건강 문제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한 퇴역 군인들을 지켜보며 매우 가슴이 아팠다고 전했다.

브림 역시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등지에서 5년 동안 현역 군인으로 복무했다.

그는 "군인에서 민간인으로 돌아오는 과정은 힘들지만, 퇴역 군인들이 과거에 얽매일 필요는 없으며 여전히 훌륭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번 도전을 통해 모금된 돈은 퇴역 군인을 위한 자선단체에 기부된다.

기네스월드레코드 대변인은 브림의 이번 도전에 대한 심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다이빙 후 구조된 브림의 모습
[톰 코터릴 영국 포츠마우스뉴스 기자 트위터 캡처. 재판매 DB금지]



ku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