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01148 0412020102763701148 02 0213001 6.2.0-RELEASE 41 뉴스웨이 63351457 false true false false 1603761390000 1603761435000

UN 입성 멀어지는 유명희…EU도 나이지리아 지지

글자크기
뉴스웨이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주혜린 기자]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결선에서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기로 합의하면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난관에 직면하게 됐다.

26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EU 회원국 대사들은 결선에 진출한 한국의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가운데 어느 후보를 지지할지 논의한 끝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소식통들은 EU가 오는 27일 공개적으로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에 대한 지지를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첫 번째 회의에서는 합의를 이루지 못했지만 이후 회의에서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에 대한 지지로 굳혀졌다고 AFP 통신은 보도했다. AFP는 유럽 소식통을 인용해 7개 국가가 유 본부장을 선호한다는 것을 성명에 기록하라고 요구했으나 다른 국가들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 “아프리카에 분명한 신호를 보내는 것이자 상호 신뢰의 신호”라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회원국 27개의 표를 쥐고 있는 EU의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지지는 아프리카와의 관계를 의식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세계은행 등에서의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의 폭넓은 경험도 고려되었다고 전해진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유럽판은 EU 대사들이 이날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는 데 합의했다고 두 명의 EU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다수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기를 원했으나 동유럽과 발트3국 일부 국가가 이에 의문을 표하면서 논의가 예상보다 길어졌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EU는 이번 결선의 향방을 가를 결정적 키를 쥐고 있었기 때문에 유 본부장의 막판 역전에는 먹구름이 드리우게 됐다. 일본은 이미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기로 방침을 확정했다. 중국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는 상황이다.

한 외신은 “이번 EU의 결정으로 유 본부장이 어려움에 직면하게 됐다"면서 "일본과 중국이 정치적인 이유로 사실상의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WTO는 지난 19일부터 164개 회원국을 상대로 유 본부장과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에 대한 최종 선호도 조사를 하고 있다. 조사는 27일까지 예정돼 있다. 사무총장은 선출시한인 11월 7일 전까지 컨센서스(의견일치)를 도출하는 과정을 통해 최종 선출된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