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00180 0512020102763700180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60356000 1603760375000

유상범 "이헌, 신중하게 추천했다…여, 오만 무례한 태도"

글자크기

"세월호특조위 했다고 공수처장 추천 안할 거라 단정 짓지말라"

뉴스1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27일 야당 몫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정과 관련한 여당의 지적에 대해 "굉장히 오만하고 무례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헌 변호사를 추천할 때, (공수처에 대한) 이분의 입장을 듣고 신중하게 추천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유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은) 그분이 추천위원으로 활동하기도 전에 예단을 가지고 국민에게 '이 분은 무조건 공수처장 추천하지 않을 사람'이라는 식으로 말한다"며 "대부분 헌법학자나 법률가는 공수처법의 많은 내용이 위헌이라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만 그것은 법률적으로 하는 얘기고 정치적으로는 공수처를 청와대나 여당에서 일방적으로 끌고 가는 상황"이라며 "결국 공수처장의 정치적 중립성, 독립성을 충분히 지킬 수 있는 사람을 선발해야 한다, 이런 입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유 의원은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부분은 과거 여당과 야당에서 상당히 갈등이 많았던 부분"이라며 "그 활동을 했다고 해서 이분이 공수처장 추천을 하는데 양심에 따라서 추천하지 않는다고 단정 지어서는 절대 안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건 인격적으로 모독하는 말이라고 생각한다"며 "공수처장이 정치적 독립성, 중립성을 지켜서 사찰기구로 역할 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가장 중립적인 인물을 선정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