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9261 0372020102763699261 01 01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8976000 1603758986000

국민의힘, “라임·옵티 특검하자” 철야 규탄 돌입

글자크기

27일 오후 6시부터 로텐더홀서 릴레이 철야 규탄

대여압박 수위↑…‘맹탕 국감’ 후 정국 반전 필요성

특검 찬성 43.6%지만…실제 관철까진 가시밭길

헤럴드경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국민의힘이 국정감사가 끝나자마자 철야 규탄대회 카드를 꺼내들었다. 라임·옵티머스 사모펀드 특검 도입을 위한 대여압박 수단이다. 거대여당에 의석수로 밀리는 만큼, 여론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의도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6시부터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철야 규탄대회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 우선 의원총회에서 특검 관철을 위한 총의를 모은 후 곧바로 철야 농성을 이어간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 소속 의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사모펀드 사태로 수천명의 일반 국민이 피해를 입은 만큼,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가야한다는 공감대가 (당내에)있다”며 “검찰, 여야 정치권 할 것 없이 각종 의혹이 나오는데 중립적인 특검이 (수사를)하는게 맞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으로서는 특검에 사활을 걸 수밖에 없다. ‘야당의 시간’이었던 국정감사마저 여당의 반대에 핵심 증인 없는 ‘맹탕’으로 치른 만큼, 특검 관철로 정국을 반전 시킬 필요가 있다. 당 안팎에서 팽배한 ‘제1야당의 전투력’에 대한 회의감도 불식시키고, 박스권에 갇힌 지지율도 끌어올려야 한다.

여론도 나쁘지 않다. 전날 발표된 리얼미터 조사결과(YTN 의뢰, 23일 조사) 특검 찬성은 43.6%, 공수처 출범은 38.9%를 기록했다.(표본오차 ±4.4%p 95% 신뢰수준,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심위 홈페이지 참조)

다만, 효과는 미지수다. 여당이 ‘불가’ 입장을 고수하는 만큼 실제 특검 도입까지는 가시밭길이다. ‘철야규탄’에도 특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본격적인 장외투쟁에 나설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 경우 연말 예산심사, 입법 모두 파행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yun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