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8880 0032020102763698880 05 0507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51293293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8545000 1603758550000

'벼랑 끝' MLB 탬파베이 "WS 6차전서 타선 변경·불펜 총력전"

글자크기
연합뉴스

MLB 탬파베이 레이스의 케빈 캐시 감독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월드시리즈(WS)에서 벼랑 끝에 몰린 탬파베이 레이스가 타선 조정과 불펜 총력전으로 6차전을 준비한다.

27일(한국시간) 일간지 탬파베이 타임스와 MLB닷컴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은 휴식일인 이날 화상 인터뷰에서 월드시리즈 6차전 구상을 밝혔다.

7전 4승제 월드시리즈에서 2승 3패로 밀린 탬파베이는 28일 오전 9시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리는 6차전에서 패하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우승 트로피를 내준다.

캐시 감독은 6차전 선발 투수인 에이스 블레이크 스넬에게 초반부터 혼신을 다한 공격적인 투구를 주문하고 타선에는 경기를 유리하게 풀 수 있도록 선제 득점을 기대했다.

기선을 제압해 경기를 앞서간다면 캐시 감독은 불펜을 몽땅 투입해 시리즈를 7차전으로 끌고 갈 참이다.

탬파베이는 스넬을 마운드에 올려 승리를 따낸 2차전을 제외하곤 나머지 4경기에선 모두 다저스에 선취점을 내줬다.

경기를 끌려간 바람에 질과 양에서 모두 다저스보다 나은 불펜을 계획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탈락 위기에 몰렸다.

탬파베이가 6차전에서 5회 이전에 승기를 잡는다면 불펜을 일찍 총동원해 승리를 거둔 2차전처럼 마운드를 운용할 가능성이 크다.

탬파베이 구원진은 월드시리즈에서 2승을 수확했고 평균자책점도 4.03으로 다저스(5.57)보다 낫다.

연합뉴스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9회 극적인 뒤집기 승리를 따낸 탬파베이 선수단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캐시 감독은 또 6차전 다저스 우완 선발 투수 토니 곤솔린에 맞서 타선 변경을 고려 중이라고 설명했다.

캐시 감독은 우투수에는 좌타자, 좌투수에는 우타자를 맞붙이는 철저한 플래툰 시스템을 선호한다.

다만, 6차전에선 점점 스윙이 날카로워지는 우타자 얀디 디아스를 중용해 타선의 파괴력을 높일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디아스는 6차전 선발 출전이 예상되는 최지만과 1루수로 포지션이 겹친다. 다만, 디아스는 지명 타자, 3루수로도 나설 수 있다.

탬파베이는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승제) 모두 최종전에서 승리를 따내고 월드시리즈에 올랐다.

'지면 탈락'인 외나무다리 대결에서 두 번이나 승리한 경험이 월드시리즈에서도 이어지기를 간절히 고대한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곤솔린이 짧은 이닝을 던지는 '오프너'가 아니라면서 그에게 5∼6이닝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7차전에 등판하는 워커 뷸러, 훌리오 우리아스, 5차전 선발 투수인 클레이턴 커쇼 등 3명을 제외하고 역시 투수 전원을 불펜에 대기하도록 할 것이라며 6차전에서 끝내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