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8857 0112020102763698857 01 01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758409000 1603758488000

유상범 "룸살롱 접대, 검사가 아니라는데…秋, 고소당해도 할말 없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사장 출신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사들의 '룸살롱 접대'를 기정사실화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 발언 영향력을 축소하기 위한 단정적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2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룸살롱에서 검사 3명에게 1000만원어치 접대를 했다'는 폭로에 대해 "아직까지 술 접대 의혹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드러난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전날 추 장관은 국감에서 해당 의혹에 대해 "감찰 결과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유 의원은 "해당 검사가 '술자리를 같이 한 적이 없다'고 얘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추 장관이 윤 총장 발언 영향력을 축소하려 너무 단정적으로 말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진행자가 "추 장관이 '라임 수사팀장' 실명은 이야기하지 않지만 거의 특정, 확인이 다 된 것처럼 발언한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라고 묻자 유 의원은 "추 장관이 가끔 과도하게 말하는 부분이 있다"며 "경우에 따라 당사자가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해도 책임을 면하기 어렵지 않을까"라고 우려를 표했다.

또 유 의원은 윤 총장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사주를 만난 부분에 대해 추 장관이 감찰대상이라고 밝힌 것을 두고 "윤 총장이 그 당시 그 질문에 대해서 누구를 만나고 안 만나고를 말하는 것은 당사자들의 명예랑 관련돼 있기 때문에 말할 수 없다고 했다"며 "그걸 마치 만난 걸 단정해서 주장하는 것은 정치적 선동으로밖에 보이질 않는다"고 비판했다.

한편 유 의원은 이른바 '부하' 논란에 대해선 "법률적으로는 법무검찰 총책임자, 총 지휘권자는 법무부장관이 맞다"면서도 "우리가 알고 있는 검찰총장, 검사장과 같은 상하관계는 절대 아니고 법률적으로 지휘감독권한을 준 것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