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7852 0182020102763697852 04 04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62258191 false false false false 1603756914000 1604362098000

바이든 말실수에 공격 들어간 트럼프 "나를 조지 부시로…"

글자크기
민주당 대선후보인 바이든이 말실수를 하자 이것만 노리고 있던 공화당이 곧바로 공격에 들어갔다.

공화당 스티브 게스트 신속대응국장은 25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바이든이 트럼프 대통령을 조지 W. 부시와 헷갈렸다"는 문구와 함께 영상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도 26일 트위터에 "조 바이든이 어제 나를 조지라고 불렀다. 내 이름을 기억할 수 없었던 것"이라며 "가짜뉴스 카르텔은 덮어주느라 여념이 없다!"고 썼다.

바이든 후보는 잦은 말실수가 약점으로 꼽혀 왔다.

앞서 바이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으로 잘못 지칭하는 듯 하다 바로잡았다.

바이든 후보는 25일(현지시간) 열린 화상 행사에 참석해 "국가의 성격이 말 그대로 투표용지에 달려있다. 우리는 어떤 나라이고 싶은가?"라고 하다가 "조지, 아, 조지가 4년 더 하면…"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닌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을 지칭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 것이다.

그는 "트럼프가 재선되면 우리는 다른 세계에 있게 될 것"이라며 곧바로 바로잡았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