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7764 0512020102763697764 06 0602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6832000 1603756846000 popular

김수찬 "母, 나 낳고 스무살에 미혼모 돼…지금은 '엄마 은퇴', 큰누나라 불러'"

글자크기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 26일 방송서 공개

뉴스1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트로트 가수 김수찬이 어머니가 과거 자신을 힘들게 낳았다며, 모친을 향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는 김수찬이 출연해 본인의 가족사를 고백했다.

"내가 화려한 걸 좋아하니까 사람들이 '금수저일 것이다', '평탄한 삶을 살았을 것이다'라고 생각한다"고 말을 꺼낸 김수찬은 "어머니가 나를 임신했을 때 오갈 데 없는 미혼모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가) 돈이 없어 조산소에 갔는데 내 머리가 커서 안 나와 결국 큰 병원에 가서 유언을 하면서 날 낳았다"라며 어머니가 스무 살에 미혼모가 됐음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김수찬은 "이렇게 된 건 긍정적인 엄마 덕"이라며 "집에 물이 차올라 이를 퍼낼 때도 엄마와 시합을 할 정도로 긍정적으로 살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엄마 덕분에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졌고, 자존감도 높았다"며 "우리 마음이 현실을 만드는 거니까"라고 덧붙였다.

또한 "엄마도 나도 내가 가수로 잘 될 거라는 믿음이 있었다"며 "'전국노래자랑'에 나갔을 때도 내가 긴장을 하니까 엄마가 용기를 줬다"라며 남다른 가족애를 자랑했다. 더불어 "어릴 때 많이 울어서 성인이 돼서는 엄마에게 우는 모습 보여주고 싶지 않다"라고 항상 밝은 이유를 설명했다.

지금 김수찬의 모친은 '졸엄'(엄마 졸업)을 했다고. 김수찬은 "너를 키울 만큼 키웠으니 엄마를 은퇴한다고 하시더라"며 "지금은 엄마를 큰 누나라고 부른다"라고 해 유쾌한 가족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