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7646 0182020102763697646 02 02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58659188 false false false false 1603756640000 1604362098000

진중권 "법무부 국감이 윤석열 뒷담화 자리…모지리들 분했나"

글자크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 종합국정감사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 뒷담화 자리'라고 관전평을 남겼다.

진 전 교수는 2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국감이 검찰총장 뒷다마 까는 자리가 된 듯(하다)"며 "(윤 총장이) 참다 참다 몇 마디 한 걸 가지고 저 난리"라고 지적했다.

그는 "많이 분했나 봐요. 모지리들"이라며 "이러니 개콘이 폐지되지"라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다른글에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법원을 '사법부'가 아닌 '행정부'로 지칭한 것을 두고 "여당 의원들이 전부 사실상 '행정부' 소속이다 보니 법원도 자기들처럼 행정부 소속일 거라 착각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 의원은 윤 검찰총장의 지난 대검찰청 국감 발언에 대해 "'부하'라는 해괴한 단어를 써서 사회를 어지럽혔는데, 장관은 총장의 상급자 아닌가"라고 반문한 뒤 "법원이 행정부이듯 검찰도 행정부이지 않으냐"라고 질문했다. 삼권분립에 따르면 법원은 사법부에 해당한다.

이에 국회 법사위원장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진애 의원님, 법원은 사법부입니다"라며 잘못된 발언을 정정했다. 추 장관도 연이어 "법원은 사법부고요"라며 김 의원의 발언을 정정했다.

또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 발동은 적법했고 필요했고 긴박했다'고 발언한 내용이 담긴 기사를 공유한 뒤 "필요했고 긴박했겠지만 적법하다고 우기지는 말라"며 "수사지휘권이 개똥처럼 흔해졌다"고 비판했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