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7610 1022020102763697610 05 0506003 6.2.0-RELEASE 102 인터풋볼 48384651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6623000 1603756638000

'손흥민 8골=아스널 8골'...엇갈린 북런던 라이벌 초반 흐름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 = 손흥민(28, 토트넘) 개인이 넣은 득점과 아스널의 팀 득점이 동률이다.

손흥민은 27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번리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번리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0-0으로 진행되던 경기는 후반 31분 손흥민의 헤더골에 힘입은 토트넘이 1-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전반전 동안 번리 수비를 공략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결국 전반에 유효슛을 단 한 개도 기록하지 못한 채 후반전을 맞았다. 답답하던 흐름은 코너킥 상황에서 깨졌다. 라멜라가 올려준 코너킥을 해리 케인이 머리로 방향을 돌려놨다. 이 공을 손흥민이 헤더슛으로 연결해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승점 11점으로 리그 5위에 올랐다.

최근 절정의 골감각을 과시하는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올 시즌 EPL 6경기에 출전해 8골 2도움을 기록했다. 득점 부문 공동 1위에서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손흥민 바로 뒤에는 7골을 넣은 도미닉 칼버트 르윈(에버턴), 6골을 넣은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가 자리했다.

팀 득점 부문도 토트넘이 1위다. 현재까지 EPL 20팀 중에서 토트넘보다 많은 골을 넣은 팀은 없다. 토트넘은 6경기에서 16골을 몰아쳤다. 리버풀(15골), 에버턴(14골), 레스터 시티, 첼시(이상 13골)가 그 뒤를 잇는 형국이다.

반면 토트넘과 함께 북런던 경쟁 구도를 이어가는 아스널은 잠잠하다. 아스널은 리그 6경기를 치르는 동안 8골을 넣는 데 그쳤다. 팀 득점 부문 12위에 올라있다. 글로벌매체 'ESPN'은 "손흥민이 혼자 넣은 득점과 아스널 팀 득점이 동률이 됐다"면서 두 팀의 상반된 초반 흐름을 조명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