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7527 0512020102763697527 06 0602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03756449000 1603761532000 popular

홍석천, 몰라보게 달라진 집에 "정신적·육체적 지친 내게 큰 선물"

글자크기

'신박한 정리' 26일 방송 출연

뉴스1

tvN캡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방송인 홍석천이 집을 정리하며 인생을 돌아봤다.

26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는 방송인 홍석천이 출연했다. 최근 운영하던 레스토랑을 정리한 그는 "가게의 예쁜 물건을 집에 갖다놨는데 정리가 안 되더라"면서 정리를 의뢰했다.

홍석천의 집에는 온갖 예쁜 예술품들이 가득 들어차있었다. 홍석천은 "뭔가 들어오기만 하고 나간 게 없더라. 뭔가 비워내고 새출발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절실했다"라고 했다.

각종 물건들이 쏟아지자 MC들도 놀랐다. 골동품, 예술품같은 소품은 물론, 홍석천이 레스토랑을 하면서 쓰던 프라이팬, 금고들은 오랜 추억을 소환했다. 홍석천은 홀로 집에 남아 자신의 집에 있는 물건들을 비우며 생각에 잠겼다. 과감하게 정리를 해나갔다.

정리를 점검하는 날 홍석천의 딸 홍주은씨가 출연했다. 홍석천은 10여년 전 이혼한 누나의 딸과 아들, 즉 조카들을 자식으로 입양했다. 홍주은씨는 평소에도 아버지의 집을 정리하라고 잔소리를 많이 했었다고.

현관부터 깔끔하게 정리된 상태로, 홍석천은 눈을 돌릴 때마다 '대박'을 외쳤다. 온갖 물건들이 가득했던 거실도 깔끔하게 정리됐다.

신애라는 "홍석천씨가 굉장히 큰 변화의 중간에 서있는 것이고 1막이 정리되고 2막이 시작된다고 할 수 있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다면 행복하다"라고 했다. 이에 홍석천은 "울컥한다"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깔끔하게 정리된 방안에는 가족들의 추억이 담긴 사진이 가득한 앨범도 있었다. 딸 주은씨는 "입양되던 그때는 사실 혼란스럽기는 했다"라고 했다.

홍석천 역시 "나랑 같이 살아도 괜찮나? 나도 자신이 없었다"라며 "성이 바뀌는 것이니까 친구들이 혹시나 나같은 삼촌 생겼다고 놀림당하지 않을까 싶었다"라고 말했다.

주은씨는 "아버지는 일하는 부분에서는 엄격하다, 일할 때는 사장님이고 삼촌이자 아빠인데 많이 어렵다"라면서 "이번에 가게 정리하면서 엄청 많이 울었다"라고 했다.

홍석천은 "13년은 내가 만든 가게인데 이번에는 딸이 하나하나 다 만든 가게다, 버틸 수 없으니까 이야기를 했고 딸도 '손해가 많아서 여기서 그만 쉬자'고 하더라"라고 했다. 이어 "안 울었는데, 동네 사람들이 현수막을 걸어준 걸 알고 20년동안 이태원에서 있던 모든 역사가 뚝 끊어지는 느낌이어서 혼자 집에서 많이 울었다"라고 했다.

정리된 집을 다 본 홍석천은 "정신적 육체적으로 지쳐있는 상태인데, 정말 선물을 받았다"라며 "그동안 집을 전혀 신경을 쓰지 못 하고 가게에 신경쓰고, 애들에도 가게가 제일 중요하다고 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가게 정리를 다 하고 나서 집에만 있었는데 집이 나에게 편하지 않더라"라며 "앞으로 어떻게 헤쳐나가야 하나 이런 생각이 있었는데 (집이 정리되니)이제부터는 다시 밖으로 나갈 수 있는 에너지를 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