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7485 1262020102763697485 01 0101001 6.2.0-RELEASE 126 아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6390000 1603756396000

추미애, 윤석열 겨냥 "'수사지휘권' 부당 확신하면 검찰총장직 내려놔야"

글자크기

추 장관 "윤석열 중앙지검장 때 옵티머스 무혐의, 감찰 검토"

아이뉴스24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조성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1차 수사 지휘 때 30분 만에 수용하고서, 전국민이 보는 데서 부정하는 것은 언행불일치"라며 "부당이 확실하면 검찰총장직을 내려놔야 한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추미애 장관은 윤석열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재직 시절 옵티머스 펀드 사건에 대해 무혐의 처분한 것에 대해서도 감찰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26일 오후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윤 총장이 수사지휘권의 위법성을 지적한 것에 대해 "수사 지휘가 위법하다고 확신한다면 검찰 수장 자리를 지키면서 그 말을 하는 것은 대단한 모순, 착각이며 도리가 아니다"라며 "(총장 직을) 내려놓으면서 검찰 조직을 지키겠다고 해야 하지 않을까 감히 생각한다"라고 했다.

추 장관은 또 "검찰이 수용자에 대한 부당한 회유와 압박 등 별건 수사·소환 등 사회적 문제거리로 비화되자 실태점검을 하겠다고 했다"라며 "6월 대검찰청은 인권중심 수사TF를 만들었고, 이후 청와대에서 법무부와 대검이 인권수사의 원년을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여 과감한 개혁방안을 주문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로 그 무렵 라임 김봉현을 무려 석달간 범죄정보 수집 목적으로 66회나 소환했다"라며 "이는 대단한 언행 불일치며 국민을 기만하는 것으로 몹시 화났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법무부 장관이 총장의 상급자냐"는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맞다"라며 장관이 총장에 대한 지휘·감독권이 있다고 못 박았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언급한) '부하'라는 단어가 생경하다"며 윤 총장의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지적했다. 앞서 윤 총장은 대검 국감 당시 "검찰총장이 (장관의) 부하라면 국민 세금을 들여 방대한 대검 조직을 운영할 필요가 없다"며 "중형 선고가 예상되는 사람들 얘기를 듣고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는 것은 비상식적"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이어 라임자산운용 로비 의혹 수사 지휘라인에서 윤 총장을 배제한 것은 '적법한 수사 지휘'라는 점을 강조했다.

추 장관은 "여당 정치인에 대해선 반부패부를 통해 보고됐지만, 야권 정치인에 대해서는 사전보고뿐 아니라 사후보고조차 없었던 게 문제"라며 "그 부분에 상당히 의심스러운 점이 많아 장관으로서는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게 적법하고 긴박했다"라고 설명'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