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7292 0242020102763697292 03 0304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true true true false 1603755977000 1603756347000

현대차, EV 콘셉트카 ‘45’ 디자인으로 어린이 전동차 제작

글자크기

미래 모빌리티의 다양한 가능성 실험

감정 인식 차량 컨트롤 기술 기반

이데일리

EV 콘셉트카 ‘45’와 어린이 전동차(사진=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EV 콘셉트카 ‘45’ 디자인을 활용해 제작한 어린이 전동차의 이미지와 제작 과정 영상을 27일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어린이 전동차는 콘셉트카 ‘45’ 의 독특한 디자인 요소가 그대로 녹아 있다.

특히 어린이 전동차의 헤드램프와 테일램프를 구성하는 ‘파라메트릭 픽셀(Parametric Pixel)’은 EV 콘셉트카 ‘45’의 핵심 디자인 요소 중 하나로, 기하학적 형태의 사각형 점들을 구성해 미래지향적이면서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강한 존재감을 나타낸다.

또 EV 콘셉트 ‘45’의 직선적인 라인과 다이아몬드 형태를 계승해, 차체 옆면을 가로지르는 예리한 캐릭터 라인으로 역동적인 이미지를 보여준다.

이데일리

EV 콘셉트카 ‘45’와 어린이 전동차(사진=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어린이의 안전을 위해 EV 콘셉트카 ‘45’의 날렵한 모서리를 부드럽게 다듬었다.

컬러 역시 어린이에게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부드럽고 온화한 분위기의 하늘색과 주황색 등 파스텔 톤으로 디자인했다.

어린이용 전동차는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가 연구 중인 감정 인식 차량 컨트롤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었다. 감정 인식 차량 컨트롤 기술은 미래 모빌리티 및 자율주행 자동차에서 적극적으로 활용될 차세대 기술로, 운전자의 안전과 심리적 안정감 확보에 도움을 준다. 특히 운전자의 건강 상태를 파악하는 헬스 케어 기술과 연계돼 차세대 안전 기술로도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어린이 전동차에 적용된 감정 인식 기술은 운전석 앞에 달린 카메라가 어린이의 표정을 기록해 감정을 파악한다.

또 에어 포켓이 적용된 안전벨트는 몸을 감싸 안아 어린이가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고, 벨트에 장착된 센서를 통해 심박 수와 호흡을 측정한다.

이데일리

EV 콘셉트카 ‘45’ 디자인 활용해 제작된 어린이 전동차(사진=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린이 전동차의 상세 제원은 전장 1380㎜, 전폭 810㎜, 전고 820㎜로, 미취학 어린이에게 알맞게 설계된 아담한 크기다. 연비는 “아이들이 행복할수록 높아짐”으로 표기되어 있어 앞으로 공개될 영상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현대차그룹은 이런 자동차의 다양한 구성 요소를 활용해 어린이를 위한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고, 관련 콘텐츠는 11월 현대차그룹 유튜브를 통해 추가로 공개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이 이번에 개발한 어린이 전동차는 단순히 어린이가 타고 즐기는 장난감의 역할을 넘어, 미래 모빌리티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기회로 활용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이 궁극적으로 추구하는 ‘휴머니티를 위한 진보’를 실현하는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의 가능성을 영상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내년 준중형 CUV ‘아이오닉 5’, 기아차는 ‘CV(프로젝트명)’를 최초의 전용 전기차 모델로 출시할 계획이다.

이데일리

EV 콘셉트카 ‘45’ 디자인 활용해 제작된 어린이 전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