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7191 0112020102763697191 01 01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6388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5702000 1603755726000

진중권, 추미애 국감 평가는…"검찰총장 뒷담, 많이 분했나 봐요"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 종합국정감사에 대해 "검찰총장 뒷담까는 자리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날 법사위 국감에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출석해 자신의 수사지휘권에 대해 "위법하다"고 판단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정조준했다.

추 장관은 "그런 말을 하려면 직을 내려놓으면서 검찰조직을 지켜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수사지휘권 발동은) 적법했고 필요했고 긴박했다"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는 "(윤 총장이) 참다 참다 몇 마디 한 걸 가지고 저 난리"라며 "많이 분했나 봐요. 모지리들. 이러니 개그콘서트가 폐지되지"라고 비아냥거렸다.

또한 추 장관이 윤 총장을 향해 "발언은 민주주의와 적합하지 않다" "선을 넘었다" "지극히 부적절했다"며 비난한 것에 대해 "정해진 수순"이라고도 대꾸했다.

진 전 교수는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검사 술접대 의혹'을 언급하며 "김봉현(의 옥중서신)이 괜히 나왔겠나"라고 문건의 진위에 대한 의심을 표하기도 했다.

이날 추 장관은 지난 22일 윤 총장이 대검 국감에서 한 작심 발언들을 반박했다. 라임자산운용, 옵티머스, 가족 의혹, 언론사주 만남 등을 거론하며 윤 총장을 압박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윤 총장이 의혹에 휩싸여서 수사를 지휘할 수 없다면 장관으로서 해임을 건의해야하지 않느냐"고 묻자 "감찰 결과에 따라 정치권의 의견을 참고해서 결정할 문제"라고 답해 가능성을 열어뒀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