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6917 0182020102763696917 05 0507003 6.2.0-RELEASE 18 매일경제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5038000 1603755126000

"투수 안바꿨다면 최지만이 상대했을 것" 감독이 말하는 8회 [WS]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최지만을 대타로 냈다가 바로 교체했던 케빈 캐시 탬파베이 레이스 감독, 그 장면에 대해 설명했다.

캐시는 27일(한국시간) 휴식일을 맞아 취재진과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 전날 열린 시리즈 5차전 8회말 공격 장면에 대해 설명했다.

양 팀 벤치는 마치 체스 게임을 하듯, 대타와 투수교체를 반복하며 맞섰다. 탬파베이가 먼저 우완 더스틴 메이를 상대로 우타자 얀디 디아즈대신 좌타자 최지만을 대타로 기용했다.

매일경제

로버츠 감독이 8회말 더스틴 메이를 내리고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다저스는 이에 맞서 메이를 내리고 좌완 빅터 곤잘레스를 올렸다. 그러자 탬파베이는 다시 최지만을 빼고 우타자 마이크 브로소를 올렸다. 최지만은 1차전에 이어 두 번째로 대타 출전했지만 타석을 소화하지 않고 교체됐다.

캐시는 '그때 곤잘레스를 나오게 하기 위해 일부러 최지만을 대타로 넣었는가'라는 질문에 웃으면서 "아마도 그럴지도 모른다"고 답했다. "랜디 아로자레나에게 곤잘레스를 상대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싶었다. 좋은 매치업이라 생각했다"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그렇다고 다른 선수들을 전혀 생각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 캐시는 "브로스와 좌완의 매치업도 좋아했다. 메이가 만약 계속 던졌다면, 우리는 최지만에게 기회를 맡겼을 것이다. 그렇지만 우리 모두가 랜디가 좌완을 상대하게 하는 것이 최고의 기회라고 생각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아로자레나는 8회 좌완 곤잘레스를 상대했지만, 소득없이 물러났다. 사진=ⓒAFPBBNews = News1


캐시 감독의 의도대로 아로자레나는 좌완 곤잘레스를 상대했다. 그러나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캐시는 "상대가 잘던졌다"며 완패를 인정했다.

4회 득점 찬스를 날린 마누엘 마고의 홈스틸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접전이었다"며 아쉬운 장면이라고 말했다. "아마 그 자리에 있는 누구도 미리 예상하고 대비하지 못했을 것이다. 아주 특별한 플레이가 될 수 있었다. 만약 그 상황에서 타자가 공을 쳤다면 어떻게 됐을까? 우리는 우리 선수들을 믿어야한다. 그것이 우리를 특별하게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