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6725 0242020102763696725 04 04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4701000 1603754712000

바이든은 왜 이럴까…"조지가 4년 더 하면" 또다시 말실수

글자크기
이데일리

조 바이든 전 부통령(사진=AFP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으로 잘못 말하는 등 말실수로 또한번 구설에 올랐다.

바이든 후보는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간) 열린 화상 유세 행사에서 “내가 출마해서가 아니라 내가 맞서는 상대 때문에 이번 선거는 가장 중대한 선거”라며 “나라의 성격이 말 그대로 투표 용지에 달렸다. 우리는 어떤 나라가 될 것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 후보는 “조지가 4년 더, 아, 조지”라고 말실수를 했다가 “트럼프가 당선되면 우리는 다른 세계에 있을 것”이라고 바로 정정했다.

이를 두고 폭스뉴스는 바이든 후보는 현 대통령이자 자신과 맞붙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을 지칭하려고 했지만, 트럼프가 아닌 43대 대통령(2001~2009년 재임)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이름을 말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FP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조 바이든이 어제 나를 조지라고 불렀다”면서 “내 이름을 기억할 수 없었던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가짜뉴스 카르텔은 이를 덮어주느라 여념이 없다”고 덧붙였다.

공화당 스티브 게스트 신속대응국장도 트위터에 바이든의 말실수 영상을 올리며 “바이든이 트럼프 대통령을 조지 W 부시와 혼동했다”고 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은 77세로 고령인 바이든 전 부통령의 언행 실수 등을 문제 삼아 그의 정신 건강이 대통령직 수행에 부적합하다고 주장해 왔다.

바이든 후보는 어린 시절부터 말 더듬는 습관이 있어 잦은 말실수가 약점으로 꼽힌다. 앞서 자신이 대통령 선거가 아닌 상원선거에 출마했다고 여러 차례 잘못 말한 적도 있고, 밋 롬니 공화당 상원의원의 이름을 기억하지 못한 적도 있다. 코로나 감염증을 ‘COVID-19’가 아닌 ‘COVID-9’이라고 말한 적도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