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6453 1112020102763696453 02 0201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63665584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3781000 1603753801000

이건희 회장 빈소 찾은 나경원 "여당, 고인 떠나자 비난부터···협량에 안타까움"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외부 조문이 시작되면서 정·재계 고위 인사의 발걸음이 이어지는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이건희 회장과 삼성의 위대한 성과 앞에 여권 측 정치인들은 어찌 그리 인색한 평가를 내놓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전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회장에 대한 글을 올려 “삼성을 초일류기업으로 일궈 대한민국이 초일류 선진국으로 우뚝 올라설 수 있는 디딤돌을 놓은 기업인”이라고 말한 뒤 “고인이 떠나자 즉시 비난부터 내놓는 여당의 협량(좁은 도량)에 안타까움을 느낀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나 전 의원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도지사와 국무총리를 지낸 집권여당 대표답지 못했다”고 지적하면서 “쟁쟁한 해외 선진국을 가더라도 삼성이란 브랜드가 우리 국민 어깨를 으쓱하게 만들어주지 않았냐”고 쏘아붙였다.

나 전 의원은 이어 “고인의 별세 소식과 함께 상속세 논의가 시작됐다”면서 “부고 소식에 서둘러 ‘상속세 똑바로 내라’는 엄포부터 내놓는 정치권이 과연 이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임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여당을 정조준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나 전 의원은 “캐나다, 호주, 스웨덴과 같은 나라는 상속세를 폐지했다. 또 주요 유럽 국가들의 상속세 최고세율이 우리나라보다 낮은 경우도 많다”고 상황을 짚은 뒤 “대한민국의 상속세율이 과연 생산적인 가업승계와 안정적인 경영권 유지, 외국 투기자본으로부터의 국내기업 보호에 있어 올바른 수준인지 근본적으로 검토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또한 “이건희 회장 별세 소식을 접하는 대한민국 정치권이 고민해야 할 것은 ‘기업하기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한 길”이라면서 “기업하기 좋은 나라가 곧 일자리 많이 만드는 나라다. 아울러 상속세율에 대한 합리적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도 썼다.

앞서 나 전 의원은 이날 이 회장 빈소를 찾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며 “국민들과 함께 우리 대한민국의 국민 기업이라고 할 수 있는 삼성을 이끌어내신 이건희 회장님에 대한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렸다”고 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