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6286 0432020102763696286 02 0201001 6.2.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3753272000 1603767141000

"상자에 손잡이 구멍 뚫어달라" 1년 넘게 외쳤지만…

글자크기
<앵커>

택배 기사들과 마트 직원들은 하루에도 수십, 수백 개씩 무거운 상자를 옮겨야 합니다. 이분들이 상자에 손잡이로 쓸 구멍을 양쪽에 내달라는 요구를 1년 넘게 해오고 있는데 이게 그렇게 어려운 일일까요? 노동부 장관도 해결을 약속한 지 1년이 넘었는데 아직 달라진 게 없습니다.

전연남 기자입니다.

<기자>

홈플러스에서 8년째 일하고 있는 오재본 씨는 하루에 6시간 이상 많게는 200개 넘게 상자를 옮깁니다.

손잡이 없는 20kg 상자를 옮길 때면 상자 옆이나 바닥을 잡고 들어 올려야 하는데, '억' 소리가 절로 납니다.

[오재본/홈플러스 직원 : 안 좋은 자세에서 손잡이가 없다 보니까 저도 이제 허리디스크가 살짝 있어요. (심한 분들은) 어깨 염증, 어깨 인대가 늘어나서 병가를 가거나….]

이렇다 보니 척추 등 근골격계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경험이 있는 마트 노동자는 지난해 10명 중 7명에 달했습니다.

5kg 이상 물품에는 사업주가 손잡이 부착 등 적당한 조치를 해야 한다는 의무 조항이 있지만, 유명무실한 상황.

마트 노동자들은 상자 양옆에 구멍만 뚫어도 최대 40% 하중을 줄일 수 있다며 지난해부터 상자에 손잡이 구멍을 뚫어달라고 요구해왔습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해법을 찾겠다고 공언했지만 달라진 건 없습니다.

[유통업체 관계자 : 일반 제조업체에서 만드는 건 저희가 (상자) 생산을 하는 게 아니잖아요. 저희가 (상자에 손잡이 만들 수) 있는 건 전체 PB상품 정도.]

고용노동부는 상자 손잡이를 어떻게 만들지 용역 작업을 최근 마쳤다며 유통업체, 제조업체들과 함께 조속히 해법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전연남 기자(yeonnam@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