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6230 0532020102763696230 03 03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3071000 1603755885000

3분기 우리 경제 1.9% 성장…10년 6개월만에 최고

글자크기

수출 15.6%↑ 성장 견인

CBS노컷뉴스 최승진 기자

노컷뉴스

(그래픽=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1~2분기 마이너스대 성장을 보였던 우리 경제가 3분기에 2% 가까이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올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3분기 실질 GDP는 전 분기에 비해 1.9% 증가했다.

3분기 실질 GDP는 2010년 1분기 2.0%를 기록한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10년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성장률이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던 경제가 일단 3분기에 회복세를 나타냈다. 민간소비가 감소로 전환됐지만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수출이 성장을 견인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3분기 수출은 자동차와 반도체 등을 중심으로 전기대비 15.6% 증가했다. 1986년 1분기 18.4% 이후 최고다. 수입도 원유, 화학제품을 중심으로 4.9% 늘었다.

수출은 지난달 7개월 만에 반등했다. 수출은 6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오다 코로나19 이후 지난달 처음으로 작년 동기 대비 7.7% 증가했다.

설비투자도 기계류와 운송장비가 늘면서 6.7% 증가했다. 설비투자는 2012년 1분기 9.6%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민간소비는 전기대비 0.1% 줄었다. 올 1분기 -6.5% 이후 가장 낮다. 코로나19 재확산이 소비를 움츠러들게 했다는 분석이다. 정부소비는 0.1% 증가했다.

건설투자도 7.8% 감소했다. 외환위기 때인 1998년 1분기 -9.6% 이후 최저다. 건설투자 감소가 최근 급등한 전세시장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관측된다.

경제활동별 국내총생산을 보면 건설업은 토목건설을 중심으로 5.5% 떨어졌다. 반면 제조업은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등이 늘어 7.6% 증가했다.

3분기 실질 국내총소득(GNI)은 교역조건이 개선되면서 2015년 1분기 이후 최고인 2.5% 증가했다.

3분기 실질 GDP 플러스 성장은 코로나19 확산세로 저조했던 1~2분기 성장에 대한 기저효과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 1분기 우리나라의 성장률은 -1.3%, 2분기는 -3.2%를 기록했다.

앞서 한국은행은 올해 우리나라의 성장률 전망치를 -1.3%로 전망했다. 올해 한은의 성장률 전망치가 현실화하면 외환위기 때인 1998년 -5.1% 이후 22년 만에 가장 낮은 성장률이 된다.

금융위기 때인 2009년에는 0.8%였다. 한은 내부 분석에 따르면 올해 성장률 -1% 선을 지키기 위해서는 3분기와 4분기의 성장률이 최소 각각 1.8% 정도 나와야 한다.

이에 못 미치면 성장률이 -2%대로 추락할 수 있다. 한은의 올 성장률 전망치는 국제통화기금(IMF)의 전망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IMF는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1.9%로 소폭 상향 조정했다. IMF의 우리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경제협력개발기구(-1.0%), 아시아개발은행(-1.0%), 피치(-1.1%),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0.9%), 무디스(-0.8%)보다 낮다.

4분기에도 우리 경제가 회복세를 이어갈지 주목된다. 무엇보다 코로나19 재확산세가 관건이다. 코로나발 경기위축이 심화하면 4분기 소비 및 투자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

코로나 재확산에 따른 피해가 제한적이고 수출 회복세가 이어지면서 정부재정 집행 효과가 뒷받침된다면 올해 한은의 예상대로 -1%대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관측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