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6104 0182020102763696104 04 04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2793000 1603752847000

`악마의 바람`에 한인 많이 사는 어바인 6만명 대피령

글자크기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의 어바인 인근에서 '악마의 바람'으로 불리는 새티애나 강풍을 타고 산불이 확산하면서 인근 주민 6만명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AP통신은 26일(현지시간) 어바인 인근 산티아고·실버라도 캐넌에서 이날 오전 '실버라도 파이어'가 발생해 현재 약 8㎢를 태웠다고 보도했다.

오렌지 카운티는 강풍을 타고 갑작스러운 산불이 발생하자 산불 현장 인근의 어바인 오처드힐스 주민 6만 명을 대상으로 강제 대피령을 내리고, 화재 현장에 500여 명의 소방관을 투입했다.

또 산불 현장과 가까운 241번 도로를 폐쇄했고, 긴급 대피소를 설치했다. 인구 28만 명의 도시 어바인은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어서 산불 확산에 따른 한인들 피해가 우려된다.

'실버라도 파이어'의 발화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이번 산불이 샌타애나 강풍을 타고 순식간에 번졌다고 전했다.

샌타애나 강풍은 시에라네바다 산맥에서 캘리포니아주 해안으로 부는 건조한 가을철 바람을 말한다. 이 강풍은 때로 허리케인급 속도로 부는 데다 바람 방향을 예측하기가 어려워 '악마의 바람'으로 불리기도 한다.

오렌지 카운티 소방서는 "시속 70마일(112㎞) 속도로 돌풍이 불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우리의 목표는 산불 확산을 통제해 주택가로 불길이 번지는 것을 막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매일경제

In this image from video provided by KNBC-TV, smoke and flames from the Silverado fire threatens areas near Irvine, Calif., Monday, Oct. 26, 2020. The fast-moving wildfire has forced evacuations for 60,000 people in Southern California as powerful winds across the state prompted power to be cut to hundreds of thousands to prevent utility equipment from sparking new blazes. (KNBC-TV via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