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6024 0142020102763696024 03 0306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2415000 1603752420000

서울서 '9억 이하' 아파트 씨가 마른다

글자크기
한국감정원 조사..작년 69%서 54%로 뚝 떨어져
마포, 성동, 송파 등 9억이하 아파트 거의 사라져


파이낸셜뉴스

주간KB주택시장동향 자료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주간 전세가격 상승폭이 9년만에 최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사진은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 25개 모든 구에서 9억원 이하 아파트가 사라지고 있다.

26일 한국감정원이 공개한 '지역 및 시세 금액대별 아파트 비율'에 따르면 9억원 이하 서울 아파트 비율은 54.19%로 지난해 69.26%에 비해 22% 줄었다.

전국으로 보면 9억 이하 아파트 비율은 90.92%로 지난해 9월에 94.28%에 비해 3.36%포인트 낮아졌다.

서울에서는 광진구·마포구·성동구·송파구의 9억 이하 아파트 비율 감소율이 두드러졌다. 이 지역에서는 감소율이 50%를 넘어섰다. 광진구는 지난달 9억 이하 아파트가 20.37%였다. 지난해 9월에는 51.05%를 기록, 9억 이하 아파트가 60% 가까이 감소했다. 마포구는 54.58%에서 24.65%로, 성동구는 53.58%에서 25.05%로 줄어 9억 이하 아파트 감소율이 각 55%, 53%를 기록했다. 송파구의 경우 31.65%였으나 13.31%를 기록, 감소율은 58%에 달했다.

다른 구에서도 1년 사이 9억원 이하 아파트 비율이 크게 떨어졌다. 동작구와 강동구는 감소율이 46%, 용산구는 45%를 기록했다. 양천구 39%, 서초구 36%, 강남구 32% 등 30%대 감소율을 보인 구도 많다.

9억원 이하 아파트는 줄어든 반면 매매가가 9억원을 웃도는 지역은 더 많아졌다. 관악구와 금천구 등에서는 지난해 9월만 해도 9억원 이상 아파트가 없었지만 지금은 9억원 넘는 아파트 매물이 심심찮게 나온다. 관악구의 전용면적 114.99㎡ 아파트는 8억3500만원에서 3억5000만원 올라 11억8500만원에 거래됐다.

#한국감정원 #마용성 #서울아파트 #9억이하
dearname@fnnews.com 김나경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