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5986 0372020102763695986 02 02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2250000 1603752260000

수면내시경 검사 받다 심정지 사망…유족 “프로포폴 과다투여”

글자크기

60대 수면내시경 검사 받다 심정지 사망

국과수 ‘프로포폴 과다 투여 심정지’ 소견

의사 “매뉴얼 따른 적정수준 고인에 투여”

유족 “CCTV 없어 의사 주장 검증에 한계”

유족, 경찰에 담당 의사 고소

헤럴드경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서울의 한 병원에서 전신 마취로 수면 내시경 검사를 받던 환자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경찰과 유족 등에 따르면 지난 5월 23일 노원구의 한 내과 병원에서 남모(62)씨가 수면 위내시경 검사를 받던 중 심정지가 발생해 상급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남씨는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다, 지난 6월 12일 숨졌다.

부검 결과 ‘수면 진정을 위해 투여한 프로포폴에 의해 호흡억제 및 심정지가 발생해 저산소성 뇌손상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소견이 나왔다.

유족은 해당 병원 의사 A씨가 적정량을 크게 넘어선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며 의료과실을 주장했다. A씨가 내시경 검사 당일 작성한 의무기록지에 따르면 그는 남씨에게 프로포폴 10㏄(100㎎)를 정맥에 주사한 뒤 내시경 삽입 중 움직임이 있어 2㏄(20㎎)를 추가 투여했다.

유족 측 변호사는 “의약정보원 안내 정보에 따르면 환자가 55세 이상 고령자일 경우 약효에 민감할 수 있어 체중 1㎏당 1∼1.5㎎에 해당하는 마취제를 10초마다 20㎎씩 투여해야 한다”며 “65㎏ 내외였던 고인에게 마취제 적정 최대량은 65∼97.5㎎인데 이를 초과해 숨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A씨는 “당시 투여한 프로포폴은 매뉴얼에 따른 적정한 수준이었다”며 “응급 상황에서 의사로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 해 형사 책임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유족은 “검사실에 폐쇄회로(CC)TV가 없어 A씨 주장을 검증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나 A씨는 “병원이 제공할 수 있는 자료를 유가족에게 모두 공개했다”며 “CCTV는 환자의 개인정보가 담긴 영상을 관리하는 데 부담이 있어 설치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유족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당시 의료 행위와 응급 처치가 적절했는지에 대해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joohe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